[붓다의 신화] 재벌 2세의 특별한 출가
상태바
[붓다의 신화] 재벌 2세의 특별한 출가
  • 동명 스님
  • 승인 2021.04.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정암사의 법당 벽에 그려진 야사의 출가 장면. 야사가 붓다 뒤에 앉아 있고, 야사의 아버지가 붓다의 법문을 듣고 있다.

재벌 총수의 젊은 외아들이 출가한다면? 

출가 이야기가 붓다의 경우와 놀랍도록 닮은 사람이 있다. 바로 바라나시 최고 부호의 아들 야사(Yasa) 비구다.

야사는 당시 바라나시 최고 재벌의 외아들이었다. 오늘날 우리나라의 경우라면 삼성 정도 되는 재벌 총수의 외아들인 셈이다. 야사의 아버지는 아들이 안락하게 지낼 수 있도록 온갖 편의를 제공했다. 저택을 세 곳에 지어주었는데, 한 곳은 겨울을 위한 것이었고, 한 곳은 여름을 위한 것이었으며, 한 곳은 우기를 위한 것이었다. 바라나시의 겨울은 12~2월, 여름은 3~5월과 9~11월, 우기는 6~8월이다. 야사는 세 곳에 거처를 두고 번갈아서 생활했다.

야사의 아버지는 아들을 더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야사를 아름다운 처녀와 일찌감치 혼인시키고, 집안의 모든 일꾼을 여성으로 고용했다. 야사가 호화로운 생활을 하는 것을 남성들은 질투하거나 곱지 않은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염려 때문이었다. 수많은 여성 악사들을 고용해 음악을 연주케 하고, 무희들에게 춤을 추게 했다.

출가 전 싯다르타의 아버지 정반왕은 아들의 출가를 막기 위해 온갖 쾌락을 제공했는데, 야사의 아버지는 안락을 누리는 것 자체가 행복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이렇게 호화로운 생활을 하던 야사가 어느 날 전격적으로 출가했으니 얼마나 큰 사건이었겠는가. 그만큼 야사의 출가는 승가의 비약적인 발전의 시작이었고, 붓다의 가르침이 누구에게든 전파될 수 있음을 보여준 사건이었다. 야사의 출가 이야기를 『마하박가(Mahāvagga)』, 『사분율(四分律)』, 『오분율(五分律)』, 『근본설일체유부비나야(根本說一切有部毘奈耶)』 등 율장에 나온 내용을 중심으로 재구성해본다.

 

“‘여기’에는 괴로움도 고통도 없다”

붓다가 처음으로 가르침을 베풀기 시작해 다섯 비구를 아라한으로 만든 시점이었다. 밤새도록 향락에 취해 있었던 야사는 잠에 빠져들었다가 새벽녘에 잠이 깼다. 몽롱한 채로 시녀들이 잠자는 것을 봤다. 어떤 시녀는 비파를 겨드랑이에 끼고, 어떤 시녀는 작은 북을 목에 달고, 어떤 시녀는 장구를 겨드랑이에 끼고, 어떤 시녀는 머리를 산발하고, 어떤 시녀는 침을 흘리고, 어떤 시녀는 잠꼬대를 심하게 하고 있었다. 시녀들의 추한 모습을 본 야사는 갑자기 이런 생활이 너무도 지겹고 한심하게 느껴졌다. ‘도대체 이런 쾌락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이냐?’ 야사는 향락의 늪인 집에서 떠나고 싶어졌다.

이때 신들이 야사의 가출에 개입한다. 신들은 이 가출이 출가로 이어지리라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지만, 야사가 애초에 출가를 생각하고 집을 나선 것은 아니었다. 야사가 황금신발을 신고 현관문으로 향하자 신들이 ‘야사가 출가하는 데 어떤 장애도 있어서는 안 돼!’라고 생각하며 소리 없이 문을 열어줬다. 아무도 모르게 밖으로 나간 야사가 도시의 성문을 나갈 때도 도시의 수호신들이 성문을 열어줘 그가 마을을 무사히 벗어나 붓다에게 갈 수 있도록 길을 인도했다. 야사는 결국 붓다가 경행하고 있는 녹야원에 도달했다.

붓다는 야사가 멀리서 다가오는 것을 보고는 경행을 그만두고 마련된 자리에 앉았다. 야사는 포효하듯 외쳤다. 

“아! 참으로 괴롭구나! 아! 참으로 고통스럽구나!”

붓다는 가까이 온 야사에게 옆자리를 가리키며 말했다. 

“야사여, ‘여기’에는 괴로움도 없고 고통도 없다. 야사여, 와서 앉아라. 내가 그대에게 법(法)을 설하겠다.”

야사는 ‘여기에는 괴로움도 없고 고통도 없다’라는 붓다의 말을 듣고 황금신발을 벗고 붓다에게 다가가 인사하고 자리에 앉았다. 야사가 붓다에게 여쭸다.

“부처님이시여, 어찌하여 여기에는 괴로움도 없고 고통도 없습니까? ‘여기’와 제가 온 곳은 다릅니까?”

“야사여, 그렇다. 내가 ‘여기’가 어떤 곳인지 말해주마.”

“천상의 행복도 영원하지 않느니라”

붓다는 야사에게 나직한 목소리로 물었다.

“야사여, 무엇이 그리 괴로운가?”

“저는 부유한 아버지의 배려로 온갖 향락을 누리며 살고 있습니다. 온갖 향락을 누리는 동안에는 행복한 듯했지만, 그것은 한순간뿐이었습니다. 그 순간이 지난 지금은 너무도 괴롭습니다.”

“향락을 누리는 것만으로 행복해질 수 없다. 그러나 너는 부유하기 때문에 얼마든지 보시할 수 있다. 보시라는 선행은 참으로 큰 과보가 있다. 보시를 통해 전륜성왕도 되고 하늘나라에도 태어날 수 있다.”

붓다는 보시행의 의미를 자세히 말한 후 바른 생활에 대해 설명했다. 바른 생활은 욕심이나 분노나 어리석음으로 자신이나 남을 해치지 않는 행위라고 말한 후 붓다는 보시를 실천하고 바르게 생활한 이는 죽어서 천상에서 천신(天神)으로 태어나 복락을 누린다고 말했다. 

야사가 이때 붓다에게 여쭸다.

“부처님이시여, 저는 천상에 살고 있진 않지만, 무엇 하나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천상과 다름없는 곳에서 살았지만 괴로웠습니다.”

붓다는 야사에게 건강하고 유연한 마음이 생긴 것을 알고 그에게 네 가지 진리, 즉 사성제(四聖諦)를 가르칠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붓다는 야사에게 괴로움의 진리, 괴로움의 기원에 관한 진리, 괴로움의 소멸에 관한 진리, 괴로움의 소멸로 향하는 길에 대한 진리를 차례로 설했다.

붓다가 사성제를 설하자, 마치 얼룩 없는 깨끗한 천이 물감의 색깔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처럼, 야사는 “무엇이든 생겨나는 모든 것은 소멸하는 것이다”라는 티끌이 없고 때가 없는 진리의 눈이 생겨나 수다원도(須陀洹道, ⓟSotapatti-magga)에 들어서게 됐다. 

부처님의 초전법륜지에 세워진 다메크 스투파를 맨발로 돌고 있는 미얀마 스님과 신도들.

 

처음으로 재가신도가 생기다

아침이 되어 야사가 보이지 않자 아버지인 장자는 말 타는 사람들을 사방으로 보내 야사를 찾게 하는 한편, 자신은 녹야원으로 향했다. 장자는 곧 야사의 발자국을 발견하고 그 발자국을 따라간 결과 야사가 벗어놓은 황금신발을 봤다. 장자는 어렵지 않게 붓다가 있는 곳을 찾아가게 됐다. 붓다는 야사의 아버지가 멀리서 오고 있는 것을 보고, 신통력으로 그가 야사를 볼 수 없도록 했다.

장자가 붓다에게 다가와서 여쭸다.

“세존이시여, 혹시 저의 아들 야사를 보셨습니까? 이 황금신발이 근처에 있는 것으로 보아 이곳에 온 것이 틀림없는 듯합니다만.”

“장자시여, 여기에 앉으십시오. 여기에 앉으시면 야사를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장자는 ‘내가 여기에 앉으면, 내 아들 야사를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생각하며 기대에 찬 마음으로 세존께 인사하고 한쪽에 앉았다.

붓다는 장자에게 야사에게 전했던 가르침을 순서대로 베풀었다. 명민한 장자는 붓다의 말을 알아듣고 진심으로 감동했다.

“세존이시여, 참으로 훌륭하십니다. 넘어진 이를 일으켜 세우듯, 길 모르는 이에게 길을 가리켜 주듯, 어둠 속에서 등불을 켜듯, 세존께서는 실로 저에게 지혜의 광명을 주셨습니다. 세존이시여, 저는 세존과 가르침과 비구승가에 귀의하겠습니다. 세존께서는 저를 재가신자로 받아주십시오. 오늘부터 목숨이 다하도록 귀의하겠습니다.”

이렇게 하여 야사의 아버지는 세상에서 최초로 부처님과 가르침, 그리고 승가라는 삼보(三寶)에 귀의한 우바새(남자 신도)가 됐다. 붓다가 아버지를 위해 가르침을 설할 때 야사는 자신의 몸과 마음을 있는 그대로 바로 보고 집착 없이 번뇌로부터 마음을 해탈했다.

붓다는 야사가 출가할 마음을 냈고, 더 이상 물러설 생각이 없음을 알았다. 

이제는 신통변화를 부릴 이유가 없어졌다고 생각한 붓다는 옆에 앉아 있는 야사를 장자가 볼 수 있도록 했다.

“사랑스러운 야사야, 부처님 말씀대로 너를 볼 수 있게 되었구나. 너의 어머니가 비탄에 젖어 있다. 어서 집으로 가자꾸나.”

야사는 대답 대신 붓다를 바라봤다. 붓다는 장자에게 말했다. 

“장자시여, 야사는 스스로의 몸과 마음을 있는 그대로 바로 보고 번뇌로부터 마음이 해탈되었습니다. 다시 재가의 생활로 돌아가 감각적 쾌락을 누리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장자도 붓다의 차제설법(次第說法)에 따라 붓다의 가르침을 깊이 이해했기 때문에 바른 견해로 대답했다. 

“세존이시여, 그렇지 않습니다.”

붓다는 야사가 이제 수행자로서 살아야 함을 장자에게 분명하게 말했다.

“장자시여, 야사는 스스로의 몸과 마음을 있는 그대로 바로 보고 번뇌로부터 마음이 해탈되었습니다. 감각적 쾌락을 누리기 위해 다시 집으로 가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붓다의 가르침에 이미 큰 감화를 받은 장자는 선뜻 아들의 출가를 인정했다.

“세존이시여, 그러면 야사를 시자수행자로 삼아 저의 공양을 받아주십시오.”

붓다는 침묵으로 허락했다. 장자는 붓다가 허락한 것으로 알고 자리에서 일어나 붓다에게 인사하고 오른쪽으로 돌아 그곳을 떠났다.

야사는 아버지가 떠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붓다에게 이와 같이 말했다. 

“세존이시여, 저는 세존께 출가하여 구족계를 받고자 합니다.”

“오라, 비구여!”라고 붓다가 말했다. 

“가르침은 잘 설해졌으니, 그대는 괴로움의 종식을 위해 청정한 삶을 살아라!”

이것이 야사에게 구족계가 됐는데, 『오분율』에 따르면 이때 야사에게 저절로 발우가 들려졌다고 하며, 『과거현재인과경』에서는 야사 존자가 비단옷을 벗어버리자 머리카락과 수염이 저절로 바닥에 떨어지고 가사가 저절로 입혀졌다고 한다. 이렇게 해서 세상에 일곱 명의 아라한이 생겨났다.

야사의 아버지는 붓다와 제자들을 초청했고, 야사의 어머니가 손수 음식을 만들어 공양을 올렸다. 야사의 어머니는 붓다의 법문을 듣고 오계를 받아 최초의 우바이가 됐다. 남편의 출가에 절망하던 야사의 아내도 시어머니를 따라 두 번째 우바이가 됐다. 이렇게 야사의 출가로 인해 재가신도가 형성됐다.

법륜 마크를 상징적으로 설치한 인도 바라나시 기차역.

 

붓다의 신화는 지금도 계속된다

야사의 가족들이 붓다를 만나 쉽게 감화된 반면, 그의 친구들은 야사의 출가 소식을 듣고 오히려 충격에 빠졌다. 야사의 친구들 중 바라나시 성안에 살고 있는 비말라(Vimala), 수바후(Subāhu), 뿐나지(Puṇṇaji), 가밤빠띠(Gavampati)가 먼저 야사를 찾아갔다. 

“자네, 아름다운 아내를 두고 언제 보아도 반가운 친구들을 두고 혼자서 출가할 수 있나? 도대체 무슨 일인가?”

이렇게 따지면서도 친구들은 야사의 평온한 얼굴에 알 수 없는 위엄이 깃들어 있음을 발견했다. 야사를 데려가려던 친구들이 도리어 야사의 태도에 감복했다. 네 명의 친구는 붓다를 만나고 그 자리에서 출가했는데, 그들의 머리카락과 수염이 저절로 바닥에 떨어졌으며, 그들의 손에는 발우가 들려졌다. 그들은 부처님의 법문을 듣고 모두 아라한이 됐다.

이 소식을 들은 바라나시 성 밖에 살고 있는 야사의 친구 50명이 한꺼번에 야사를 찾아와 그들 역시 똑같은 방식으로 출가자가 되고 아라한이 됐다. 그들이 출가의 마음을 낼 때도 머리와 수염이 저절로 바닥에 떨어졌으며, 그들의 손에는 발우가 들려졌다. 그리하여 세상에는 붓다를 필두로 아라한은 61명이 됐다.

신들이 야사의 출가를 특별히 도운 이유는 무엇일까? 선신(善神)들은 많은 사람이 붓다의 가르침을 배워 세상이 행복으로 가득하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선신들은 야사의 출가를 계기로 승가가 비약적으로 발전하리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야사의 출가를 적극적으로 도왔다.

붓다가 왕족으로서 특별한 출가를 단행했다면, 야사는 대부호의 아들로서 특별한 출가를 단행했다. 역사적으로 이런 일은 참으로 많았다. 양나라의 무제가 그러했고, 청나라의 순치제가 그러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신라의 법흥왕과 진흥왕이 그러했다. 오늘날에도 있다. 최근 베트남의 철강 대기업 호아센(Hoa Sen) 그룹의 창업자 레 프억 부(Le Phuoc Vu)가 출가를 선언했다. 말레이시아 아잔 시리판요(Ajahn Siripanyo) 스님은 재벌 2세로 7조 원 이상의 유산을 버리고 출가했다. 붓다 시대의 신화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음이다. 필자는 신들이 붓다의 출가를 도왔듯이 여전히 신심으로 출가하는 것을 돕는다고 믿는다. 

야사가 붓다를 만나 처음으로 한 말을 상기해보자. “‘여기’에는 괴로움도 없고 고통도 없다.” 여기는 곧 ‘승가’다. 승가라고 어찌 괴로움과 고통이 없겠는가? 그러나 ‘여기’, 승가에 괴로움과 고통을 이겨낼 수 있는 ‘길’이 있다. 그 ‘길’을 함께 가자고 자신 있게 권한다.  

 

동명 스님

중앙승가대 비구수행관장. 시인으로 20여 년 활동하다가 2010년 출가했다. 저서로는 시집 『해가 지지 않는 쟁기질』(제13회 김수영 문학상 수상작), 산문 『인도신화기행』, 
『나는 인도에서 붓다를 만났다』 등이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