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고창 선운사 등 문화재 피해
상태바
집중호우로 고창 선운사 등 문화재 피해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8.0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호우로 고창 선운사 대웅전 지붕이 훼손됐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지난 7월 24일부터 계속되고 있는 집중호우로 인해 공주 공산성(사적 12호) 성벽 붕괴, 고창 선운사 대웅전(보물 제290호) 지붕 누수 등 총 13건의 문화재 피해를 확인하고,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현장조사와 응급조치를 실시했다.

이번에 피해가 많이 난 곳은 경북, 전남, 충남지역으로, 문화재 피해 유형을 보면 성벽이나 담장의 붕괴, 토사 유실, 목조건물의 기와 탈락이나 지붕 누수, 수목 전도 등의 사례가 대부분이다. 폭우로 인해 고창 선운사도 대웅전 지붕 부위가 꺼져 누수가 일어났다.

고창 선운사 대웅전 지붕 누수로 법당 내부에 물이 고인 모습.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과 지방자치단체는 지속적인 기상정보 모니터링을 통해서 사전 대비활동(안전점검, 예찰활동, 연락망정비 등)을 실시하여 문화재 피해를 예방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호우에 대비하여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 공유하여 피해확산 방지와 필요 시 긴급보수비를 지원하는 등 문화재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