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 깃든 고려왕조, 강화도] 사찰을 건립하다
상태바
[섬에 깃든 고려왕조, 강화도] 사찰을 건립하다
  • 강호선
  • 승인 2022.08.3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박한 신앙의 공간, 강도江都의 사찰
강화 선원사지

강도, 개경의 불교를 계승하다

1232년(고종 19) 음력 2월 고려 조정은 본격적으로 천도를 논의했다. 이미 몇 달 전부터 몽골군이 개경성 밖에 진을 치고 흥왕사를 공격했고, 광주, 충주, 청주 등 남쪽으로 몽골군이 진격하며 전황이 심각하게 돌아가고 있었다. 위급한 상황 속에 도읍을 옮길 것인가 아니면 개성을 지킬 것인가를 두고 조정에서는 격렬한 논의가 이어졌고 음력 6월 최우는 강화도 천도를 결정했다. 

강화천도는 몽골과 계속 싸우겠다는 정책에 따른 것이기도 했지만, 당시 최고 권력자이던 최우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조정 내의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진행됐다. 바로 다음 달인 음력 7월 6일 장대 같은 장맛비 속에 개경을 떠난 고종은 다음 날 강화도에 들어갔다. 이로부터 개경으로 환도하던 1270년(원종 11)까지 강화도는 고려의 수도였다. 강화천도기 고려 사람들은 강화도를 강도(江都)라고 불렀고, 개경은 구도(舊都)라고 했다. 

강화도에는 도성에 필요한 여러 시설이 만들어졌다. 우선 궁궐과 성곽이 들어섰고, 관청과 절, 종묘도 지었다. 개경에서 들어온 관료들을 비롯한 피난민들도 각자의 살 집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