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유산 연등회] 지금 여기 with 코로나19
상태바
[인류의 유산 연등회] 지금 여기 with 코로나19
  • 송희원
  • 승인 2021.05.27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온(ON)택트 연등회, 천년 이어온 정신만은 그대로
연등법회와 기념식에 함께한 전국 사찰·단체의 줌(Zoom) 화면.

일상에서 당연하게 영위해왔던 일들이 멈췄을 때 문득 그것의 소중함을 깨닫게 된다. 코로나19로 일상의 많은 것들이 중단됐다. 매년 4, 5월 즈음이면 부처님오신날을 경축하며 국적, 인종, 종교, 장애의 경계를 넘어 다 함께 어울리던 축제, 연등회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불교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인 조치로 연등회의 모든 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후 처음 맞이하는 특별한 연등회였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변화에 발맞춰 새로운 방법을 계속해서 찾아 나아가는 것, 그것이 곧 자신을 지키는 길이라 했던가. 불기 2565년 연등회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언택트(비대면), 온택트(온라인 대면)라는 달라진 일상의 풍경에 맞춰 진화했다. 

이틀에 걸쳐 성대하게 치러졌던 연등축제는 대면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온라인 중심으로 대체됐다. 연등회의 시작을 알리는 어울림마당, 연등법회도 참석인원은 최소화하고 전국 사찰·단체에서 줌(Zoom)으로 참가할 수 있게 했다. 모두가 흥겹게 어울리며 강강술래를 추던 회향한마당은 취소됐고, 불교와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는 전통문화마당은 영상 콘텐츠로 제작돼 유튜브로 소개됐다. 

스님과 재가단체가 준비한 등을 들고 서울 도심을 행진하는 연등회의 백미인, 대규모 연등행렬 역시 소규모로 진행됐다. 대신 연등회 홈페이지에 가상행렬로 동참할 수 있는 온라인 연등행렬 공간이 마련됐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