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는 왜 글을 쓰지 않았을까
상태바
붓다는 왜 글을 쓰지 않았을까
  • 백승권
  • 승인 2021.03.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를 많이 하다보니 저절로 알아지는 것들

‘붓다의 글쓰기’란 상상

평소 강의를 다니면서 글쓰기 과정이 불교의 주요 개념과 상당히 맞아떨어진다고 생각했다. 삼혜[문사수(聞思修)], 사성제[고집멸도(苦集滅道)], 오온[색수상행식(色受相行識)], 팔불중도[불생(不生), 불멸(不滅), 불상(不常), 부단(不斷), 불일(不一), 불이(不二), 불래(不來), 불출(不出)] 등. 이런 얘길 아는 스님과 주변 불자들한테 했더니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꼭 그것 때문만은 아니었겠지만, 그 얘기를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동학사 승가대학에서 강의하게 됐다. 이후 동국대 경주캠퍼스, 조계종 교육원 강의까지 맡게 됐다. 아주 가깝게 마음을 나누는 어느 스님은 스님을 위한 말하기·글쓰기 책을 함께 내자고 했다.

그리고 얼마 뒤 광주의 한 사찰에서 ‘붓다의 글쓰기’란 제목으로 강연하게 됐다. 주최 측이 강연 홍보물을 페이스북에 올리자 한 불교 활동가가 이런 댓글을 달았다. ‘붓다께서 글을 쓰셨다니, 그런 걸 다 가르쳐줘요? 대단한데요.’ 붓다가 글을 쓰지 않았다는 사실을 이 활동가인들 왜 몰랐겠는가. 아마도 붓다가 글도 쓰지 않았는데, ‘붓다의 글쓰기’라고 제목을 붙인 데 대한 황당함과 거부감을 이렇게 표현한 듯싶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