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스승과 제자의 ‘리턴 매치’
상태바
글쓰기 스승과 제자의 ‘리턴 매치’
  • 백승권
  • 승인 2021.06.2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를 많이 하다보니 저절로 알아지는 것들

주민자치회 회장이 된 대기업 팀장

주말에 쉬는데 A의 전화가 왔다. 수원에서 함께 저녁을 먹은 뒤 한동안 적조하게 지냈는데 1년 만에 연락이 온 것이다. A는 필자와 나이 차이도 얼마 나지 않는데 꼭 ‘선생님’이란 호칭을 붙인다. 예의 계면쩍어하는 목소리로 안부를 묻고 한참 뜸을 들인다. 무언가 부탁할 일이 있는 모양이다.

“선생님, 제가 마을신문을 만들려고 하는데요. 제가 신문에 대해 아는 게 하나도 없어요. 시민 기자와 어린이 기자도 교육해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좋죠?”

강의를 해달라는 요청이다. 즉답하지 못하고 어쩌다 마을신문을 창간하게 됐는지 자초지종을 물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