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 Don't tell' 설명하지 말고 보여줘라
상태바
'Show! Don't tell' 설명하지 말고 보여줘라
  • 백승권
  • 승인 2021.02.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를 많이 하다보니 저절로 알아지는 것들 | Show! Don't tell(설명하지 말고 보여줘라)

글쓰기 강사의 보증

강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이력을 먼저 소개한다. 주최 측이 하기도 하지만 강사 스스로 하기도 한다. 강사 생활 초기엔 주로 주최 측 소개에 의지했다. 자화자찬이기 마련인 프로필을 본인 입으로 얘기하는 건 왠지 쑥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기 때문이다. 그때만 해도 숫기가 참 없었다. 

2, 3년 경력이 쌓이자 소개는 스스로 하겠노라고 자청하기 시작했다. 사전에 보낸 프로필을 교육 담당자가 진땀을 빼며 떠듬떠듬 읽어내려가는 모습을 잠자코 지켜보기가 더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희한한 일은 담당자들이 적혀 있는 글을 그대로 읽는데도 꼭 한두 개씩 틀리게 발음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란 사실이다. 강사 이름을 ‘박승권’이라고 개명하거나, 회사 이름을 ‘실용글쓰기연구소’라고 작명하거나, 동양미래대학을 ‘동양대학’이라고 바꿔 부르거나. 아무도 기억하지 않을 내용이라 필자가 나서서 굳이 그걸 정정하진 않았다.

본격 강의에 들어가기 전 의례적인 인사말을 하는 것이 제일 힘들고 어색했다. 마땅한 오프닝 멘트가 떠오르지 않아 당황할 때가 많았다. 오프닝 멘트로 프로필을 얘기하자 그런 고민이 싹 사라졌다. 특별한 경우를 빼고 소개는 스스로 하는 일이 돼버렸다. 결과적으로 교육 담당자의 곤란한 처지를 벗어나게 해준 꼴이 돼, 그가 고마운 마음마저 갖게 만드는 망외(望外)의 소득까지 덤으로 따라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