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은 충전하면서 마음은 왜 충전 않나요?”
상태바
“스마트폰은 충전하면서 마음은 왜 충전 않나요?”
  • 최호승
  • 승인 2021.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님과의 일상다담(日常茶談)
스마트법당 미고사 마가 스님
서울 현성정사 주지. 사단법인 자비명상 이사장, 직지사 연수원장이다. BBS 불교방송 ‘마가 스님의 그래도 괜찮아’에서 마음 토크 진행자로 청취자와 함께 울고 웃으면서 마음을 치유하고 있다. 저서로 『알고 보면 괜찮은』, 『고마워요 자비명상』, 『나를 바꾸는 100일』, 『그래도 괜찮아』 등이 있다.

“마음에 여백이 없어서 인생을 쫓기듯 그렸네. 청춘은 붉은색도 아니고 사랑은 핑크빛도 아니더라. 마음에 따라서 변하는 욕심 속 물감의 장난이지. 그게 인생인 거야. 전화기 충전은 잘하면서 내 삶은 충전하지 못하고 사네.” 

맞다. 트로트 가사다. 1,000만 뷰가 훌쩍 넘은 유튜브 영상에서 찾은 ‘내일은 미스터트롯’ 5위 입상 곡 ‘여백’이다. 중학생 정동원이 부르고, ‘존재의 이유’와 ‘사랑을 위하여’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김종환이 곡과 가사를 썼다. 

갑자기 트로트를 꺼낸 이유는 한 가지, ‘여백’의 가사다. 가사에 담긴 메시지가 가상의 섬에 법당을 연 스님의 당부와 닮았다. 유튜브 채널 ‘오마이붓다’에 뜬금없이(?) 솟아난 가상의 섬 ‘그래도’. 그 섬에는 스마트법당 미고사가 있다. 그곳엔 마음을 충전해주는 사단법인 자비명상 이사장 마가 스님도 있다. 

‘테스형’ 대신 ‘붓다형’에게 인생을 물을 법한 스님. 스님에게 차 한 잔을 청하고, 스님이 추천하는 행복 콘센트에 플러그를 꽂았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