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산 국일암 그곳엔 무를 심겠다는 스님이 있다
상태바
가야산 국일암 그곳엔 무를 심겠다는 스님이 있다
  • 최호승
  • 승인 2020.09.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님과의 일상다담 | 해인사 국일암 명법 스님
해인사 국일암 | 명법 스님
은유와마음연구소 대표, 해인사 국일암 감원. 서울대 불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은 후 미국 스미스 칼리지에서 박사후 과정을 연수했다. 조계종 교수아사리, 동국대 불교대학원 명상상담학과 겸임교수로 활동했다. 서울대와 홍익대에서 학생들에게 미학을 가르쳤다. 저서로 『선종과 송대 사대부의 예술정신』, 『미술관에 간 붓다』, 『은유와 마음』 등이 있고 그 외 다수의 논문을 썼다.

얼마 전까지 중요한 세미나 혹은 토론에 감초(?)처럼 등장하던 스님이 자취를 감췄다. 전국비구니회 집행부로서 여러 기획을 하고 일정을 소화하던 모습도 사라졌다. 종종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가야산의 한 암자 이야기가 스님 소식의 전부였다. 늘 바빠 보이던 스님 일상에 쉼표가 보였다. 

해인사 국일암으로 달려가 차 한 잔 청해야 하는 이유는 차고 넘쳤다. 

 

사진. 유동영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