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심시불-내 마음이 부처’展 개막
상태바
‘즉심시불-내 마음이 부처’展 개막
  • 송희원
  • 승인 2020.08.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가영 '미로_꽃길걷다 2', 40×30cm, 비단에혼합재료, 2020

불교회화 작가 최가영·김잔디·김수진의 ‘즉심시불-내 마음이 부처’ 초대전이 9월 1일 서울 비로자나국제선원 갤러리 까루나에서 개막한다.

이번 전시는 불교회화를 전공한 동문 3인이 관객에게 다양하고 창의적인 불교회화 작품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는 9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열린다.

작가 3인은 용인대학교 출신으로 ‘즉심시불’이라는 모임을 만들어 천년 넘는 불교회화 역사 속에서 기존 것을 지켜내면서도 미래지향적이고 창의적인 불교회화를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로 작품활동을 해왔다.

최가영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미로라는 소재를 활용한 창작 불교회화작업을 선보인다. 올해의 신작 <미로_꽃길 걷다1.2> 시리즈와 고령토 소재를 이용한 <미로_묘법연화 4.5> 시리즈를 주축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