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신호윤 展 <본질은 없다(There is no essence)>
상태바
[상상붓다]신호윤 展 <본질은 없다(There is no essence)>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18.05.3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불상으로 일심一心을 말하다
There is no essence-Pensive Bodhisattva | 43×37×95(h)cm | Paper, Urethane clear on paper | 2012

지난 3월 29일(목)부터 4월 1일(일)까지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개최된 제6회 붓다아트페스티벌Buddha Art Festival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의 시선을 집중시켰던 전시코너는 단연 현대미술특별전이었다. 매년 현대미술작가를 초청하여 불교와 현대미술의 접점을 모색하고, 예술작품을 통해 종교를 넘어 하나의 철학으로 불교를 소개해온 현대미술특별전은 붓다아트페스티벌 사무국에서 자체적으로 기획해온 상설 기획전이다. 현대미술특별전은 2015년 제3회 붓다아트페스티벌에서 김신일, 왕지원, 유승호 작가와 함께 <Dreaming Reality展>이라는 타이틀로 첫 선보인 이래, 2016년 백승호, 이완, 최두수 작가의 <모던붓다Modern Buddha展>, 2017년 서용선 작가의 <내가 나를 바라보니展>를 개최한 데 이어 올해는 종이–조각으로 ‘본질’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신호윤 작가의 <본질은 없다(There is no essence)展>을 소개했다.

|    종이로 만든 조각, 인간성을 담다
신호윤 작가는 종이를 소재로 조각을 만든다. 조각 하면 흔히 떠오르는 돌, 나무, 브론즈 등 단단하고 무거운 소재가 아닌, 쉽게 찢어지고 가벼운 종이라는 소재를 선택한 것이 흥미롭다. 작가는 왜 하필 종이를 가지고 조각을 할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