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화암사, 봄빛 호수길 따라 절을 순례하다
상태바
완주 화암사, 봄빛 호수길 따라 절을 순례하다
  • 노승대
  • 승인 2023.04.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속에 담아둔 절]

닫힌 공간 열린 마음

화암사는 ‘잘 늙은 절’, ‘곱게 늙은 절집’, ‘성채 같은 고찰’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많이 알려졌다. 많이 알려질수록 그만큼 세속의 때가 묻을 수도 있지만 다행스럽게도 화암사는 지금까지 오롯하게 옛 몸가짐을 잘 지키고 있다. 참으로 고마운 일이다. 

화암사 우화루는 문이 있으되 닫힌 문이다. 바깥쪽으로 난 세 개의 창은 종이를 바른 창호가 아니라 나무 널판으로 짠 널문 창호다. 또 여느 절처럼 누각 아래를 통과해 절 마당으로 들어서는 구조도 아니다. 누각 아래는 막돌을 가지런히 쌓은 담으로 막혀 있다. 내방객은 우화루 왼쪽의 돌계단을 올라 문간채에 달린 문으로 진입해야만 절 마당에 들어설 수 있다. 우화루 널문을 닫고 대문을 잠그면 마치 성채처럼 견고해 보인다. 문간채는 세 칸인데 한 칸은 절 문으로 사용하고 두 칸은 각각 작은 방이다. 구조로 보아 기도객이나 고시생들이 묵어가던 곳이다. 아래위쪽이 다 휘어진 목재를 문지방으로 쓴 절 문을 지나면 요사채인 적묵당과 우화루 사이의 좁은 통로가 보인다. 이 통로를 통과하면 바로 절 마당의 한 귀퉁이다. 단청도 입히지 않은 적묵당은 ‘ㄷ’ 자 건물로 마당 쪽으로는 툇마루가 달려 있다. 

툇마루에 가만히 앉아 본다. 마당과 우화루는 마치 평지로 연결된 듯 이어져 있고 홀로 매달린 목어는 예나 지금이나 홀로 눈을 부릅뜨고 정진 중이다. 적묵당은 왼쪽 극락전이나 오른쪽 우화루와 바짝 붙어 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우화루와 적묵당의 지붕은 서로 이어져 있다. 힘들게 지붕을 분리하느니 아예 두 지붕을 하나로 연결한 것이다. 북쪽으로 뻗은 적묵당의 지붕은 극락전의 풍판을 뚫고 들어갔다. 세 건물이 어깨를 비비듯 ‘ㄷ’ 자 형태로 서 있으니 적묵당의 툇마루는 볕이 잘 들지 않는다. 언제나 어둑하다. 오가는 인기척도 없으니 고요하고 고요해서 마음이 저절로 쉬어진다. 그러니 적묵(寂默)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