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넘어 영성으로] 빅데이터와 불이(不二)
상태바
[인공지능 넘어 영성으로] 빅데이터와 불이(不二)
  • 킴킴
  • 승인 2021.03.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g Data and Non-duality

인공지능 특이점

인류는 하늘을 나는 새를 보고 비행기를 만들어 새보다 더 높이 하늘을 날아다닌다. 인류는 바닷속 물고기를 보고 잠수함을 만들어 물고기보다 더 깊은 바다로 내려간다. 그런 인류는 스스로 만물의 영장이라고 일컫는 자신을 모델로 과연 무엇을 만들까?

바로 빅데이터(Big Data) 즉, 인공지능(AI)이다. 이 둘은 서로 동의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류가 만드는 AI는 분명 우리 인간보다 월등한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다. 기술의 발달은 계단형식으로 도약한다. 그 발달이 의미 있는 질적 도약을 이루는 특정 기점을 특이점(Singularity)이라고 부른다. 현재의 잠수함과 비행기의 능력을 보라. 잠수함이 물고기의 능력을 넘어서 특이점을 지난 지는 한참 오래됐고, 비행기의 특이점은 그보다 더 오래전 일이다. 그렇다면 AI가 인류를 능가하는 특이점은 과연 올까? 온다면 언제쯤일까?

필자는 두메산골 아주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 찻길도, 전기도, 사람도 별로 없는, 없는 것도 참 많은 산골이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서울로 수학여행을 갔다. 창경궁도 보고, 경복궁도 보고, 아직도 잊을 수 없는 한 가지는 난생처음 본 흑백텔레비전이었다. 세월은 흘러 1980년대 초,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 대학에서 어떻게 하면 컴퓨터가 인류의 말을 할 수 있고, 들을 수 있고, 번역할 수 있는지를 연구했다. 오늘날 AI의 근간을 이루는 학문이었다. 한 시골 아이가 대한민국의 두메산골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AI 과학자가 되기까지 약 35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작금의 AI 시대로부터 35년이 더 흐른다면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최근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AI 과학자의 약 50%는 AI 특이점이 지금으로부터 35년 후인 2055년쯤에 일어날 것이라고 예견한다. AI 기업가들은 과학자들보다 더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