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는 재미로 사는 중생에게 불연佛緣 심는 지안 스님
상태바
속는 재미로 사는 중생에게 불연佛緣 심는 지안 스님
  • 효신 스님
  • 승인 2023.12.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현대 스님들의 수행과 사상]
통도사 반야암 지안 스님. 사진 불광미디어

“불법의 물속으로 뛰어들어라”

“속았네, 완전히 속았어요. 

어서 물어내요.”

“뭐가, 인마!” 

“이 세상 최고의 인격을 이루는 

유일한 삶이 출가라 해서 머리 깎았더니 생각한 거랑 다르구만요. 

어서 물어내세요!”

“아따, 그 자슥. 물어줄게. 

자, 자, 자(여기여기여기). 

내 팔뚝 한 번 꽉 물고 이제 고마해라!”

지안 스님의 법문을 듣고 출가한 신효 스님이 지안 스님께 ‘속았다’며 따지는 장면이다. 수행 공간이라면 철저한 시비의 객관성 안에서 올바른 기준이 적용될 것이라 기대했는데, 그렇지 못한 환경에 실망한 신효 스님의 투정이다.

요산 지안(樂山志安, 1947~ ) 스님의 법문은 바위처럼 단단하게 굳어 있는 상대방의 마음에 통로를 열어 부처님을 자각하게 만든다. 한국불교에 대한 자부심으로 스님 스스로가 매 순간 부처님 법에 환희심을 일으키며 지내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 부처님을 아는 것만큼 위대한 일은 없다고 진심으로 전하는 법문에 어찌 감동이 솟구치지 않겠는가? 지안 스님의 강의나 법문을 듣고 있으면 마을에서 사는 삶은 온전히 삶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것 같고, 출가하지 않으면 무엇보다도 부처님의 온전한 제자가 되지 못한 것에 송구스러움을 지니게 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