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불교개론] 불교의 업설業說
상태바
[다시 쓰는 불교개론] 불교의 업설業說
  • 장휘옥 김사업
  • 승인 2019.02.08 09: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은 항상 모든 방향으로 열려 있다

| 다양성과 유연성 — 불교의 저력

불교가 탄생하기 전, 이미 인도에는 70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바라문교가 세력을 떨치고 있었다. 석가모니는 정통 바라문교와는 전혀 다른 사상을 가 진 수많은 출가 사문들 중의 한 명에 불과했다. 이러한 불교가 오늘날 세계 3 대 종교 중의 하나로 성장한 저력은 어디에 있을까? 그 저력 중의 대표적인 하나로 꼽을 수 있는 것이 불교의 다양성과 유연성이다. 시대와 지역에 따라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며 적응해 가는 이 생명력은 앞의 연재에서 밝힌 대 로 석가모니가 설한 불교 교리 자체에 이미 내재해 있었다.

기독교의 『신약성서』는 397년에 정경(正經, 공인된 경전)으로 확정되었다. 이후 오늘날까지 그대로 이어져 오고 있다. 기독교에도 당연히 정경 이외의 경이 있었지만, 정경이 확정되면서 이 경들은 이단으로 배척되었다. 기독교 역사에서 정통과 이단 사이의 투쟁은 끊이지 않았다.

이슬람교의 『꾸란(=코란)』이 현재의 내용으로 확정된 것은 651년 제3대 칼리프인 우스만(‘Uthmān, 644~656년 재위)에 의해서이다. 그는 『꾸란』의 서로 다 른 이본異本이 지역마다 나타나자 이를 소각하고 정본을 확정 지었다. 이 정 본만이 천사 가브리엘이 전달한 신의 말씀으로 인정되어 현재에 이르기까 지 한 자의 첨삭도 없이 보존되어 온다. 이슬람교에서는 정본의 훼손을 막기 위해, 『꾸란』을 다른 언어로 번역한 것조차 『꾸란』이 아닌 ‘『꾸란』의 해설’로 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소엽 2019-05-14 18:19:26
불교의 인연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