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사업단 “전통사찰 순례 원만회향”
상태바
불교문화사업단 “전통사찰 순례 원만회향”
  • 송희원
  • 승인 2020.11.2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11월 16일 '2020년 한국 전통사찰 순례 회향 증서 수여식'을 열었다. (왼쪽부터)순례 완료자 이용화, 이정숙, 김보성 씨.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문화사업단)이 11월 16일 ‘2020년 한국 전통사찰 순례 회향 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번 수여식은 문화사업단이 제작한 전통사찰 순례 책자인 「한국 33관음성지」에 기재된 사찰을 모두 방문해 인장을 찍은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올해의 순례 완료자는 총 7명이며, 전체 순례자의 절반이 20~30대로, 젊은층의 참여도가 높은 점이 눈길을 끌었다.

최연소자인 이용화(25세) 순례자는 “지난 8월 군대에서 전역한 이후로 10월까지 석 달간의 순례를 모두 마쳤다”며 “파라미타 청소년연합회에서 활동하고 있어 이 프로그램을 알고 있었고 코로나19 극복을 발원하며 회향했다”고 말했다.

김보성(35세) 순례자는 “인장첩에 도장을 하나하나 찍을 때마다 느끼는 성취감이 컸다”며 “기록이 쌓이는 것을 보며 순례를 계속할 힘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정숙(66세) 순례자는 “간호사로 바쁘게 살아오며 나를 찾는 시간이 필요했다”며 “이번 순례를 통해 사찰의 고요함 속에서 조용히 혼자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수여식을 진행한 문화사업단 사업국장 지오 스님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통사찰 순례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줘 감사하다”며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전통사찰을 앞으로도 계속해서 찾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화사업단이 선정한 순례 사찰로는 고운사, 대흥사, 백양사, 법주사, 불국사, 선운사, 송광사, 조계사, 직지사, 통도사, 해인사 등이 있다.

한편 한국 전통사찰 순례는 우리나라의 관음성지에 많은 관심을 보이던 일본인을 대상으로 지난 2009년 기획됐다. 지금까지 총 77명의 순례 완료자 중 일본인은 41명을 기록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