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물리적 방역은 정부, 정신적 방역은 종교계가”
상태바
정 총리, “물리적 방역은 정부, 정신적 방역은 종교계가”
  • 송희원
  • 승인 2020.09.25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회‘ 첫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9월 24일 삼청동 총리서울공관에서 열린 '제19차 목요대화'(종교계 지도자 대화)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정부와 종교계가 방역과 종교활동을 효과적으로 병행할 수 있는 상생·협력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9월 24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한 7대 종교 지도자들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 초청해 목요대화를 개최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종교계와의 대화’를 주제로 열린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회‘의 첫 번째 회의로, 이날 자리는 정 총리가 협의회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직접 주재했다.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회‘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는 종교계의 제안에 문재인 대통령이 화답하면서 지난 8월 구성됐다. 협의회에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민족종교 등 7대 종교 지도자들과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3개 부처 장관이 참여한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준 종교계 지도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이날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협의회’의 구성·운영 방향을 논의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관한 종교계의 의견을 청취했다.

정세균 총리는 그간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준 종교계에 감사를 표하면서 “지금은 코로나 우울증과 코로나 분노로 고통받고 있는 우리 국민들께 정신적 방역과 퀘렌시아(안정을 취할 수 있는 안식처)가 절실한 시기”라며 “물리적 방역은 정부가 책임지겠으니, 정신적 방역은 종교계에서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이번 추석연휴가 코로나 확산 방지의 중대한 고비임을 강조하며 종교계가 방역의 모범이 되어주길 당부했다.

조계종 원행 스님은 종교계를 대표해 “이번 코로나19 확산은 종교계의 인식 전환과 각성의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종교계가 앞장서서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당국이 종교단체를 자제와 제한의 대상이 아닌 방역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공동의 실천을 해나가는 주요한 동반자로서 인식해달라”고 요청하며 “(앞으로 종교계가) 정부당국의 방역지침에 협력하고 국민 여러분들께 위기 극복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원행 스님을 비롯해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등 7대 종단 지도자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정부 부처 관계자가 참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부 부처 장관들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