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강강술래 소환...2019 우란문화재단 우란시선 기획전시 '터(play:ground)' 개최다양한 공동체 가능성 탐구
우란문화재단은 오는 9월 18일부터 10월 31일까지 우란시선 기획 전시 '터(play:ground)'를 우란문화재단 우란1경에서 개최한다. 전시 제목인 ‘터’는 각자의 터를 가지고 살아가는 이들을 연결하고, 전통과 현대를 이어주는 매개로서 ‘놀이’를 바라보는 의미를 담고있다. 놀이가 이루어지는 터, 공동체가 실현되는 곳을 표현한다.
 
이번 전시는 도시 속 인위적인 공동체들 사이에서 지속가능한 공동체에 관한 길을 우리의 전통문화 속 ‘민속놀이’에서 찾고, 믹스라이스(조지은,양철모)와 자티왕이 아트 팩토리(Jatiwangi art Factory, 이하 JaF)의 영상, 설치, 드로잉 등의 작품을 통해 민속놀이 안에 내포된 공동체 운영 원리와 놀이 개념을 재해석하여 그 가능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믹스라이스는 현대사회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주’의 상황에 집중하여 ‘이주’의 흔적과 과정, 그 경로와 결과, 기억에 대한 탐구 등을 다층적인 접근 방식으로 작업한다. 국립현대미술관 '2016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JaF는 2005년 아리프 유디 라흐만(Arief Yudi Rahman)과 그의 가족을 중심으로 작가 그룹이 형성되면서 설립된 비영리 미술 단체이다. 침체된 도시 경제를 문화 활동을 통해 활성화하기 위해 시작됐다. 집을 개방하고, 미술, 음악, 영상, 사진 등의 예술 활동을 통해 사람들이 모이도록 했다. 그 결과, 지역사회에 큰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믹스라이스는 우리나라 전통 민속놀이 중 강강술래에서 농경사회 때 행해진 공동체 춤의 원형을 찾아, 현재로 소환했다. 강강술래 놀이 중 하나인 고사리껑기를 JaF와 함께 재현하면서 개개인의 구성이 하나의 전체 춤을 만들어 내어 우리나라 전통이 다른 시공간에서 어떻게 실행되고, 또 의미를 품고 공존할 수 있는지 살펴보게 된다.
 
인도네시아에는 gotong royong(common task)이라는 개념이 있다. 서로가 서로를 돕는다는 의미이다. 서로 바라거나 기대하는 것 없이 무조건 서로 돕는 것을 의미하는데, JaF는 이 개념이 그들이 예술의 공동체를 이루면서 살아갈 수 있는 힘이라고 말한다. JaF는 이번 전시에서, 흙(기와)을 매개로 살아왔던 그들의 삶의 과정을 다양한 예술 활동으로 보여왔던 기록들로 선보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그들을 하나로 모아주는 지역 정체성으로서의 ‘흙’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공동체를 구현하여 예술을 실천하고 있는 그들의 삶과 예술 활동을 지금 현재 우리 삶의 공동체성 회복과 연결해보고자 한다. 전통에서 미래적 가능성을 찾고, 현재의 시간을 의미있게 바라보고자 하는 노력이다.
 
우란문화재단은 전통공예를 재조명하고, 새롭고 실험적인 공예의 발판을 마련하여 전통공예의 전승과 저변 확장, 그리고 동시대의 시각 문법을 제시하기 위한 기획전을 개최해오고 있다. 전통공예를 그저 과거의 유물이 아닌, 현재 생활과 이어지도록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중이다. 

남형권  nhkbk@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