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달라이 라마, “죽기 전에 티베트로 돌아가고 싶다”BBC 인터뷰에서 라사로 돌아갈 뜻 밝혀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 스님이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죽기 전 고국 티베트 라사(Lhasa)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달라이 라마 스님은 “티베트 국민들이 나를 신뢰하고 있으며, 티베트로 돌아와 달라고 요청한다.”며 자신의 소망을 말했다.

달라이 라마 스님은 지난 1959년 중국 공산당의 군사 통치에 반대해 티베트를 떠나 인도 다람살라로 망명한 후 전 세계를 돌며 불교의 가르침을 전파하며 전 세계인의 영적 스승으로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스님과 일체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으며, 심지어 위험한 분리주의자로 낙인찍고 있어 티베트로 돌아가려는 스님의 바람이 이루어지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달라이 라마 스님은 인터뷰에서 자신이 머물고 있는 인도에 대해 ‘영적 고향’이라 말하며, 그간 받은 환대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 자신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인도를 ‘자유로운’ 나라라고 묘사했다.

올해 84세인 달라이 라마 스님은 최근 폐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하는 등 건강상의 문제로 대외 활동을 최소화한 채 인도 다람살라에 머물고 있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