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스리랑카 부활절 폭탄테러, 종교분쟁으로 갈등 이어져스리랑카 정부의 모든 무슬림 장관 일괄 사퇴

인도양의 보석, 인도의 눈물로 불리는 스리랑카가 종교분쟁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스리랑카 의회의 의원이자 스리랑카 불교지도자 중 하나인 ‘아슈 라 예이 라 타나Athuraliye Rathana’스님은 불치사 내에서 스리랑카 정부 내 이슬람 고위 공무원을 해직시킬 때 까지 단식투쟁을 선언했다. 스리랑카 불교에 급진적 성향의 ‘갈라 고다Galagoda Aththe Gnanasara’스님도 시위대에 참여하며 이슬람 정치인들의 사퇴를 요구했으며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 가톨릭교회의 지도자인 말콤 란지스Malcolm ranjith추기경 역시 라 타나 스님을 지지하기 위해 칸디를 방문했다.

 

6월 3일 월요일, 스리랑카의 불교성지 중 하나인 불치사Temple of the Tooth(부처님의 치아사리를 모신 사찰)에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지난 4월 21일 있었던 ‘2019년 스리랑카 부활절 폭탄 테러’의 책임을 정부 내 이슬람 관료들이 져야 하며 그들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후 10명의 이슬람권 고위 공직자들은 월요일 저녁 일제히 사퇴를 선언했다. 교육부장관인 러프 하킴Rauff Hakeem은 사직을 발표하며 “무고한 사람들은 공격받아선 안 됩니다. 무고한 무슬림들마저 이 공격을 받고 있다. 그들은 이제 희생자다.”라 이야기 하며 수백 명의 무슬림들이 경찰의 초법적 권한에 의해 체포되고 고통을 받고 있음을 비난했다. 

 

이 일의 시작이었던 2019년 4월 21일, 부활절에 스리랑카 다수의 지역에서 연쇄 폭발이 일어나 200여명이 사망하고 500여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 있는 가톨릭교회와 호텔 등 총 8곳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이 폭발 테러의 용의자는 스리랑카 극단주의 무슬림 조직 ‘내셔널 타우힛 자맛(NTS, National Thowheeth Jama’ath)’으로 알려졌다.

이 후 스리랑카에서는 해당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다수의 이슬람 사원들과 무슬림들의 재산들이 공격당하고 파괴되었으며 스리랑카 정부에서 일하는 무슬림 정치인들의 사임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들이 곳곳에서 열렸다.

정승채  xingchai@me.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