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불교신문, 불교문학 산실 ‘신춘문예’ 공모, 시 소설 평론 동화 등 12월 4일까지

불교신문(사장 초격스님)이 불자 문인의 등용문인 <불교신문 신춘문예>를 공모한다.

불교신문 신춘문예 공모는 오는 11월1일 시작해 12월4일 마감된다. 1964년 시작한 불교신문 신춘문예는 고은 시인을 비롯해 소설가 조정래‧한승원, 문학평론가 방민호 서울대 교수 등 국내를 대표하는 문인들이 심사를 맡아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역대 최다인 3000여 작품이 출품되는 등 불교 문학 신예작가들의 등용문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공모 분야는 단편소설, 평론, 동화, 시·시조 등이다. △단편소설은 200자 원고지 70매 또는 A4용지(아래한글, 11포인트) 10매 내외 △평론은 60매 또는 A4용지(아래한글, 11포인트) 8매 내외 △동화는 30매 또는 A4용지(아래한글, 11포인트) 4매 내외 △시·시조는 5편 이내로 제출해야 한다.

각 부문별 1편을 선정하며 단편소설은 500만원, 평론은 300만원, 동화는 300만원, 시·시조는 3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당선작은 2018년 1월1일 신년특집호에 실리며 결과는 당선자에 한해 개별 통보된다. 이미 발표된 원고 및 표절, 타 신문이나 잡지에 중복 응모된 작품은 제외된다.

방문(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67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또는 우편(마감일 오후6시 이전 도착분) 접수 받는다. 해외에서 응모하는 경우에 한해 이메일(bud22@ibulgyo.com) 접수도 받는다.

불광미디어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불광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