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로그 화제의 블로그
푼힐쯤 올라서면, 안나푸르나가 보인다
푼힐

푼힐 쯤 올라서면 안나푸르나 봉우리, 마차푸차레 봉우리 등등이 보인다. 능선에서 능선으로 하나의 선으로 연결이 되며 스카이라인을 만든다. 고생스럽게 올라온 사람들은 봉우리 하나하나 이름을 부른다. 마치 알아차리지 못하면 안 되는 듯이.

숲에 들어가서 조용히 앉아 있다 보면 차차 굉장한 곳에 와 있다는 생각이 들게 마련이다. 대지위에 올라선 풀들, 나무들, 사이를 가로지르는 바람들, 새소리 등등, 하나의 유기적인 관계가 서로 망을 이루며 탄탄히 연결되어 있음을 알아차린다.
그런데 저 상수리나무, 참나무, 노랑쥐빠기, 취나물, 이렇게 이름을 부르는 순간, 그들은 계에서 독립되어 분리되어버린다.

하나의 히말라야 덩어리들을 높이에 따라 이름을 부르는 순간 전체에서 조각조각 분리되어 버리듯이, 이름을 부르면 조각으로 재탄생한다. 작아지고 좁아진다. 그러니 여기에 문제점도 등장하게 마련이다.

때로는 이름 따위는 부르지 않는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지만, 부르지 않으면 히말라야와 하나가 된다. 부르려는 순간을 알아차리며, 부르지 않으면 숲의 우주와, 안팎 없이 하나가 된다.

 

* 출처 : 임현담 선생  facebook
 https://www.facebook.com/jabisim

필자소개 : 임현담

중앙대학과 카톨릭 대학원을 졸업했다. 해마다 히말라야에서 한철을 보내며 그 체험을 바탕으로 『그래서 나는 히말라야에 빠졌다』『히말라야의 순례자』등 인도, 네팔, 히말라야에 관한 책을 다수 저술했다. 히말라야에서 지내지 않는 시간 동안은 수원에서 진단방사선과 개원의로 일하고 있다.

임현담  의사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
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여백
여백
  • 불광연구원
  • 불광사
  • 월간불광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