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 산책] 동자상(童子像)
상태바
[불교문화 산책] 동자상(童子像)
  • 홍대한
  • 승인 2007.10.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문화 산책/ 끼끗함과 세속의 어울림

Ⅰ. 머리말

동자란 일반적으로 어린 소년을 가리키는데, 범어 쿠마라(Kumara)의 의역어이다. 불교에서는 4∼8세 이상이거나 20세 미만으로 아직 체발득도(剃髮得道)하지 않은, 즉 출가(出家)하지 않은 남자를 지칭한다. 여자의 경우에는 별도로 동녀(童女)로 불리운다. 아울러 보살은 부처의 아들이므로 동자라 하며, 부처·보살·제천(諸天) 등을 따라다니며 받드는 자도 동자 또는 천동(天童)이라고 한다.

Ⅱ. 동자상의 봉안장소

동자와 동녀상은 보통 조선시대 사찰의 나한전(羅漢殿)·명부전(冥府殿)·지장전(地藏殿) 등에서 본존을 시중하는 상으로 빈번히 등장한다. 옛부터 동자는 끼끗함과 청순함의 상징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