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해인사와 팔만대장경
상태바
[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해인사와 팔만대장경
  • 불광미디어
  • 승인 2022.09.2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에세이

가야산은 명산이다. 가야산의 신령스러움과 홍류동 계곡의 바람은 대장경이 보관된 장경판전을 화마로부터 지켜냈다. 해인사의 수많은 전각이 불에 타 버렸지만, 대장경만이 화마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팔만대장경을 품고 있기에 가야산은 신령스러운 산이 됐을지도 모른다. 

 

팔만대장경만큼 중요한 것이 대장경을 보관하고 있는 장경판전이다. 대장경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라면 장경판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전면의 수다라장전, 후면의 법보전, 동·서 사간판전에 8만 장이 넘는 목판이 보관돼 있다. 해인사를 법보종찰(法寶宗刹)이라 하는 이유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