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명 ‘내귀에 도청장치’처럼 마음 소리에 집중”
상태바
“밴드명 ‘내귀에 도청장치’처럼 마음 소리에 집중”
  • 송희원
  • 승인 2020.11.06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상 홀릭 | 명상하는 로커 이혁(이진표)

록밴드 ‘내귀에 도청장치’의 보컬 이혁(이진표)을 만난 곳은 뜻밖에도 경기 양평의 한 물리치료 병원이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밴드들과 겨루는 공중파 경연프로그램 ‘탑밴드’에 출연했고, 내년이면 데뷔 20주년을 맞는 록밴드 보컬이 이런 곳에 있다는 게 다소 의아했다. 

이혁은 한창 공부로 스트레스를 받던 고등학생 시절 친구를 통해 록 음악을 처음 접했다. 거침없는 사운드를 듣는 순간 가슴이 시원하게 뻥 뚫렸다. 틀에 얽매이지 않는 저항과 자유의 정신이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국내에서 록은 대중성보다는 마니아적 성격이 강한 음악 장르다. 좋아하는 음악을 평생 하려면 일정한 직업이 있어야 했다. 

그렇게 택한 직업이 물리치료사였다. 비교적 퇴근 시간이 일정하다는 게 선택의 이유였다. 물리치료학과를 졸업한 이후 앨범 활동을 하느라 1년 정도를 쉬었던 때 빼고는 꾸준히 파트타이머로 일해왔다. 정규직으로 일 한지는 6년 정도 됐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빈 2020-11-06 10:43:34
이혁씨 인터뷰 오랫만이네요. 미궁으로 명상 입문하셨다니 독특하신게 역시 이혁님 답네요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