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미술 세계] 세계의 중심에 세울 조형 언어의 사리탑
상태바
[강우방의 미술 세계] 세계의 중심에 세울 조형 언어의 사리탑
  • 강우방
  • 승인 2020.09.2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1> 비류수에 배를 띄워 오녀산성의 남동 측면을 바라보다.

우리나라 4세기부터 7세기에 이르는 100여 기의 고구려 능묘 벽화를 연구해 조형들을 풀어나가다 보니 80%에 해당하는 조형들이 뜻밖에도 만물 생성의 근원을 상징했음을 알았다. 사람들은 그 모든 조형을 ‘무늬’ 혹은 ‘문양’이라 치부했고, 필자는 조형을 해독해 영기문(靈氣文)이라 이름 지었다. 고구려 역사와 문화의 개척자 서길수 교수가 인솔하는 고구려유적 답사팀에 합류, 2005년 8월 17일 아침 주몽이 첫 도읍으로 정한 졸본(忽本=홀본)과 홀승골성(忽升骨城, 현재 五女山城)으로 향했다. 졸본의 자취가 남아 있는 환인시(桓因市)에 이르기 전 고검지산성에 올랐다.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비바람을 무릅쓰고 가파른 산을 올라 처음으로 고구려의 견고한 성벽을 손으로 더듬었다. 

100여 개 산성을 거느린 고구려는 축성의 마법사 였다. 성벽 안을 바라보니 짙은 안개 속에 아련한 도원의 세계 같았다. 

 

| 무덤 안에 가득한 소우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