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왕오천축국전] 35. 카이버 고개를 넘어…
상태바
[신왕오천축국전] 35. 카이버 고개를 넘어…
  • 김규현
  • 승인 2007.10.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 왕오 천축국전 별곡 35

‘통한의 고개’를 넘어서…

이번 호의 글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독자님들에게 간략한 ‘필자주(筆者註)’를 붙여야 하는 점을 사과드려야 하겠다. 실은 지금 연재하고 있는 이 「별곡」을 쓰기 위해서 필자는 15년 동안, 모두 7차에 걸쳐 ‘혜초의 길’을 답사한 바 있었다.

왜냐하면 그 작업은 워낙 방대한 것이기에 한두 번의 답사로는 5만 리나 되는 전 코스를 주파할 수가 없었고 또한 옛날 혜초 스님은 자유롭게 갔던 곳이라도 필자는 갈 수 없는 곳이 많았기에 가능한 곳만 부분적으로 답사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었다.

‘죽의 장막’에 가려 있던 붉은 중국의 광대한 영토가 그랬고, 러시아연방이 해체되기 전의 중앙아시아 제국이 그랬고, 탈레반 정권시절의 아프칸이 그랬다. 그러나 이 곳들은 혜초의 길에서 가장 중요한 의미가 있는 길목이기에, 개인으로서는 정말 어찌할 수 없는 그런 ‘역사의 장벽’ 앞에 정면으로 맞설 때마다, 필자는 ‘역사는 후퇴도 하는가 보다’라고 자조어린 푸념도 늘어놓기도 하였었다.

그렇기에 지금까지 연재된 이 여행기는 몇 군데를 건너뛰어서, 직접 가본 곳만을 대상으로 시제를 통일하여 글을 쓸 수밖에 없었다. 그것은 필자에게는 큰 아쉬움이었다. 그렇다고 가보지도 않은 곳을 자료에만 의지하여 글을 쓸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그러나 누구도 흐르는 물길을 막지 못하듯, 역사는 앞으로만 나아간다는 것을 증명이나 하려는 듯, 불가능하게만 여겨졌던 곳들의 대문이 점차로 열리게 되어 필자의 글도 부피를 더해 왔다.

필자는 1997년과 2001년, 두 번씩이나 그 ‘통한의 고개’ 위에 서서 금단의 땅을 내려다보며 한숨을 쉬다가 돌아왔었다. 그러나 그 대문마저 열렸다. 이제 그 고개를 넘는다는 것은 바로 간다라예술의 중심지 아프칸으로, 이슬람의 발원지 이란으로, 나아가 님의 마지막 경유지 중앙아시아 제국을 거쳐 시발점인 장안(長安)에 이르는 님의 체취를 모두 맡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바로 완전한 회향인 것이다.

자칫하면 반쪽짜리로 만족하며 끝내야만 했을 것을 오롯한 회향을 하게 되었다는 말이다.

그것은 분명 불보살님의 가피력, 아니 위대한 선각자 혜초의 비밀스런 원력의 힘에서 비롯된 것이리라. 그러니 필자로서야, 이번 생에 꼭 해야 할 어떤 일의 돌파구를 찾은 셈이니, 어찌 그곳으로 달려가지 않을 수 있으랴!

그러니까 이번 호의 글은 실제적으로는 「별곡」 2003년 6월분(제27회분), ‘역사의 정지선(停止線), 카이버 고개’의 다음 호에 해당되는 원고인 셈이라는 사족을 다시 부친다. 널리 알려진 대로 아프카니스탄(Afghanistan)은 오랫동안 격변기에 들어 있었던 비운의 나라였다. 봉건왕조의 붕괴 이후 벌어진 오랜 내전과 구 소련의 침공, 그리고 이어진 극우파적인 탈레반정권의 철권정치로 인해 이 나라는 오랫동안 고립되어 있었다.

필자가 번번이 고개마루턱에서 뒤돌아서야만 했던 이유도 그 때문이었다. 그 사이 탈레반 정권은 이슬람 원리주의라는 이념을 내세워 나라를 결집시키려는 목적으로 충격요법적인 정책을 써왔다. 그 한 예가 바로 국내외에 공개적으로 예고한 가운데 이슬람 지도자 2천5백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행한, 인류 최대의 유산의 하나였던 바미얀(Bamiyan) 대석불을 파괴한 만행 같은 것을 들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급기야는 테러리스트 집단을 뒤에서 후원하여 뉴욕의 무역센터를 폭파하는 짓까지 서슴지 않았다. 그 결과 세계적인 분노의 화살을 맞아 그 정권은 마침내 붕괴하고 말았다. 그 덕분에 굳게 닫혀 있던 대문은 드디어 열리게 되었지만 말이다.

그리하여 필자도 파키스탄의 아프칸 영사관에서 번거로운 절차 끝에 비자를 받아들고, 마침 동행하게 된 한국 낭자들, 일본 배낭족과 함께 한 조가 되어 호위경찰을 대동하고 눈에 익은 카불 게이트(Kabul Gate) 아래를 지나서 고개를 넘어 톨루캄(Torkham) 국경 초소에 도착했다. 그리고는 간단한 출입국 수속을 마치고 마침내 아프칸 땅에 발을 들여 놓을 수가 있었다. 여기서 그 때의 심정이 어떠했느냐고, 묻는 것도, 대답하는 것도, 모두 사족이 되리라.

서쪽으로 8일을 가면…

카이버 고개 마루턱에서 쿠샨 왕조의 카니쉬카 왕이 세운 스포라(Sphola) 스투파를 향해 삼배를 한 혜초의 발길은 서쪽으로, 서쪽으로 이어졌다. 아프칸과 파키스탄 사이에 걸쳐 있는 사파도코 산의 고개가 바로 ‘카이버’다. 두 나라를 자연스럽게 동서로 갈라놓은 슐레이만 산맥의 지류에 속하는 높지 않은 산인데 이 고개의 ‘유명세(有名稅)’는 너무나 유명하다.

고개 정상에서는 지금도 역사적 체취가 물씬 풍기는 세 갈래 길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맨 윗길은 이른바 ‘무굴의 대도’로 이슬람 왕조인 무굴의 악바르 황제가 카불에서 인도대륙을 관통하여 동부 벵갈까지 낸 길이고 맨 아랫길은 ‘식민지 길’로 영국이 인도대륙을 지배하기 위해 새로 개통시킨 포장도로이다. 유명한 ‘카라반로드’는 그 가운데 있다.
알렉산더 대왕이, 헬레니즘이, 간다라문화가, 실크로드의 대상들이, 또한 서북인도에서 만개한 마하야나가 중원대륙으로 전파되어 나간 길이다. 그리고 우리의 혜초와 마찬가지로 중원의 구법승들도 넘나든 바로 그 길이다. 맨 처음 5세기 동진(東晋)의 법현(法顯)을 필두로, 6세기에는 북위(北魏)의 송운(宋雲)과 혜생(惠生)이, 7세기에는 현장(玄斐)이, 8세기에는 오공(悟空)이 뒤를 이은, 바로 그런 길인 것이다.

혜초가 지나갔을, 8세기 당시 간다라국의 영토는 동으로는 현 파키스탄의 페샤와르에서 서쪽으로는 힌두쿠시 산맥 넘어 아프칸 고원에 걸쳐 있었다고, 혜초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간다라국(Peshawar)에서 서쪽으로 산으로 들어가 7일을 가면 남파국(覽波國)에 이른다. 이 나라에는 왕이 없고 대수령이 있는데 역시 간다라국의 관할 하에 있다. 의복과 언어가 간다라국과 비슷하다. 절도 있고 승려도 있으며 삼보를 공경하고 신봉하며 대승이 행해진다.”

남파국이었던 라그하만(Laghman)은 현 국도에서 북쪽 지방에 있어서 가볼 수 없지만 국도변에 있는 나가라하르국은 현재의 자라라바드(Jalalabad)라는 제법 큰 도시인데, 현장법사의 기록에 상세하다. 특히 현장은 근교 동남쪽 4리에 있다는 하다(Hadda) 성(城)에 대해 많은 언급을 하고 있는데, 현재 이 곳은 아프칸에서 가장 풍부한 불교 유적이 산재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겨울 해는 짧고 밤이 되면 카불 시내 전체가 통행금지가 된다는 운전기사의 엄포에 주눅이 든 우리는 하다 유적 답사를 후일로 미루고 바로 카불로 입성할 수밖에 없었다. 혜초는 현 아프칸의 수도 카불(Kabul) 일대를 계빈국이라 부르며 다음과 같이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또 이 남파국으로부터 서쪽으로 산으로 들어가 8일을 가면 계빈국(距賓國, Kabul)에 이른다. 이 나라도 간다라 국왕의 관할 안에 있다. 이 왕은 여름에는 계빈국에 있으면서 서늘한 곳을 따라서 지내고, 겨울에는 간다라국에 가서 따뜻한 곳을 따라서 산다. 간다라는 눈이 없으므로 따뜻해서 춥지 않고 계빈국은 겨울이 되면 눈이 쌓여서 추워진다. 이 나라의 토착인은 호족이고 왕과 군사는 돌궐인이다. (중략) 또한 사람들은 산 속에 살고 있으나 산마루에는 초목이 없어 마치 불에 탄 산과 같다.”

혜초의 기록은 너무나 정확했다. 산그늘이 짙게 드리워가는, 차창 밖에 보이는 산들은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나무 한 그루 없고 검은 색깔을 띠고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