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를 생각하는 사람들, 달라이 라마의 방한을 기다리는 사람들
상태바
티베트를 생각하는 사람들, 달라이 라마의 방한을 기다리는 사람들
  • 관리자
  • 승인 2007.09.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을 밝히는 등불들/티베트 인권 독립회의(Stream of Free Tibet)

“티베트에 자유를!”, “티베트를 구하자!”….

토요일 명동거리를 찾아 가벼운 발걸음을 내딛던 시민들의 호기심 어린 눈길이 순간순간 피켓 주변에 머문다. 머리를 갸웃거리고, 입속으로는 어느새 스쳐지났던 말들을 중얼거린다. “티베트에 자유를…”.

지난 4월 29일 서울 명동에서는 달라이 라마의 방한을 촉구하는 거리 캠페인이 벌어졌다. 이날 캠페인은 한국불교환경교육원,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시민환경단체 ‘풀꽃 세상을 위한 모임’, 티베트 인권·독립 회의 등 10여 개 단체 소속 회원 40여 명이 함께한 행사. 이 가운데 ‘티베트 인권·독립회의(Stream Of Free Tibet)’는 가장 먼저 티베트와 달라이 라마의 문제를 우리 사회에 제기하고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임이다.

대해와 같이 넓고 큰 덕의 소유자인 고승’을 의미하는 달라이 라마는 티베트인들에게 ‘살아 있는 부처’로 숭앙받는 절대적인 신앙의 대상이며 정치적인 결정권을 갖는 국가 최고의 통치권자. 하지만 현재 달라이 라마는 그의 조국 티베트를 방문조차 할수 없는 상황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