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 순례기 ] 28.세계의 지붕, 서부 티베트
상태바
[수미산 순례기 ] 28.세계의 지붕, 서부 티베트
  • 김규현
  • 승인 2007.09.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미산 순례기28

바닷속던었던 ‘창탕 고원(창탕高原)’

환상 같은 ‘달의 성’ 계곡을 뒤로 하고 몸은 앞으로 달려가지만 고개는 자꾸 뒤로 향한다. 그만큼 그곳은 “차마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말이 절실할 정도록 아름답고 신비스러웠다. 그러나 어쩌랴, 나그네는 떠나야만 하는 것을, 앞으로 펼쳐질 미지의 세계 속으로, 신화가 살아 숨쉬는 태고속으로 들어가야만 하는 것을….

다시, ‘할머니고개’라는 뜻의 아이라(4600m)에 오르니 광야 저편에는 히말라야의 흰 능선과 계곡 사이로 언뜻 언뜻 보이는 스투레지 강이 흰 뱀처럼 누워 있다. 수많은 고개와 개울을 넘고, 건너고 다시 광야를 헤맨 끝에 저녁 늦게서야 서부티베트의 중심지 아리(獅泉河鎭)에 도착하였다. 순례길 보름 만에 처음 맞는 큰 도시였지만 티베트의 대도시가 모두 그렇듯 이미 많이 중국화 되어서 별 특징이 없어 실망스런 하루 밤을 보내고 이튿날 오랜만의 목욕을 하고 보름간의 먹을거리를 보충하고는 서둘러 아리를 떠났다.

직진하면 곤륜산맥을 넘어 신강(新講)의 옛 ‘실크로드길’로 갈 수 있지만 우리는 예정대로 우회전하여 창탕 고원으로 들어섰다. 창탕이란 ‘북쪽의 고원’이란 뜻으로 티베트의 서부지방을 가리키는데, 옛 중국지도에는 ‘오랑캐 강(江)’으로 표시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