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 순례기] 18.우주의 중심, 수미산 4
상태바
[수미산 순례기] 18.우주의 중심, 수미산 4
  • 김규현
  • 승인 2007.09.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미산 순례기18

‘산-돌이’ 의식, ‘코라(Kora)’

성스러운 산을 한 바퀴 도는 순례 행위는 ‘코라’라고 하여 옛부터 힌두교를 비롯한 4대 종교에서 신성한 의식으로 인식되어 내려왔다. 불교 또한 예외일 수 없어서 이번 생에서의 업(業 Karma)을 정화하는 방법론으로 권장되어 한 번의 코라는 이생에서의 업을 소멸시킬 수 있고 세번의 코라는 해탈을 할 수 있다는 논리가 생기게 되었다.

넨리곰파 밑에서 우리는 야크똥을 연료로 차를 끊여 간단한 점심을 떼우고 다시 일단의 원주민들에 섞여 길을 재촉하였다.

‘수미산설’에 의하면 지금 우리가 오르고 있는 서쪽 계곡은 수미산(須彌山)의 수문장인 사천왕 중에서도 광목천왕(廣目天王)이 지키고 있는 곳에 해당된다. 그런 선입관 때문인지는 몰라도 산 기슭에 뚫려 있는 동굴의 입구가 천왕의 큰눈처럼 여겨져 불·보살의 경계를 넘으려는 버릇없는 중생들의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하고 있다. 해동의 순례자도 티벳인처럼 육자명왕진언‘옴 마니 파드메 훔’을 웅얼거리며 이번 코라의 탈 없음을 기원해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