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물건이 있다”_혜능 대사
상태바
“한 물건이 있다”_혜능 대사
  • 범준 스님
  • 승인 2020.12.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지로 만나는 선지식

 

| #1 회상(會上)을 이루다

한 차례 세찬 비바람이 지나간 후였다. 하늘은 맑고 청량한 기운으로 온 대지를 덮고 있었다. 어느덧 혜능의 문하에는 전국 각지에서 출가자들이 모여들어 큰 회상을 이루었다. 하루에도 수많은 수행자가 눈 밝은 스승으로부터 지도받기를 자청하며 수행에 정진했다.

혜능은 하루도 거르지 않고 수행에 집중하며 크고 작은 의문을 토해내는 제자들을 기특하고 대견하게 여겼다. 하지만 여래의 미묘한 선심(禪心)을 이해하는 제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매번 제자들에게 법문하고 수행의 깊이를 묻고 답하며, 때로는 질책하고 때로는 격려하며 지도를 반복했지만, 명확한 답변이 돌아오지 않는 질문이 있었다. 불법의 핵심을 한마디로 설명해도 제자들이 알아듣지 못하니 항상 답답하기만 할 뿐이었다. 달리 알려줄 방법도 없었다. 어느 때는 가장 쉬운 설명으로, 어느 때는 가장 완곡한 표현으로 법문해 봐도 만족할 만한 답은 나오지 않았다. 얼마나 더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지 알 수 없는 날들의 연속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