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삶의 현장이 곧 선정의 공간이다
상태바
[붓다의 신화] 삶의 현장이 곧 선정의 공간이다
  • 동명 스님
  • 승인 2020.01.0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부나무

장엄한 농경제에 참여한 어린 왕자 싯다르타 우리나라가 엄연히 농업 국가였던 시절, 대통령이 들에 나가 모를 심거나 벼를 베는 모습을 텔레비전 뉴스를 통해 볼 수 있었다. 농업 국가였던 까삘라왓투에서도 매년 농경제(農耕祭)라는 행사가 열렸다. 왕과 대신들이 들에 나가 농부들과 함께 일을 하며 민심을 돌보는 행사였다. 이 농경제에서 어린 붓다의 특별한 신화가 탄생한다.

『마하붓다왕사』에는 농경제 모습을 대단히 장엄하게 그려놓았다. 행사가 열리는 논에는 모두 일천 개의 쟁기가 준비되는데, 그중 800개의 쟁기가 왕과 대신들을 위한 것이었다. 대신들에게 할당된 쟁기는 모두 은 장식품들로 장엄되어 있고, 멍에를 멘 소와 몰이 막대까지 준비되었다. 왕이 다루게 될 쟁기는 붉은 금으로 장식되었다. 『밀린다왕문경』에 따르면, 처음으로 농경제에 참여한 왕자는 겨우 생후 1개월째였다. 행사장 근처의 시원한 잠부나무 아래에 시녀들은 붉은 비단을 깔고 그 위에 어린 왕자를 뉘었다. 위에도 붉은 비단으로 천장을 만들고 아름다운 휘장을 친 다음 시녀들이 왕자를 지키고 돌보았으며 호위병들이 배치되었다.

행사장에서는 천 개의 쟁기가 한꺼번에 움직이기 시작했다. 오늘날 같으면 언론사의 카메라들이 한꺼번에 셔터를 누르거나 영상 촬영에 좋은 자리를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순간이었다. 사방에서 박수갈채와 환호성이 터졌다. 인파를 피해 행사장이 보이지 않는 곳에 왕자를 모시다 보니 왕자를 돌보던 시녀들과 호위병들은 행사장 광경이 궁금하기 짝이 없었다. 『마하붓다왕사』에 따르면 왕자를 돌보던 시녀들과 호위병들은 궁금증을 못 이겨 모두 농경제를 구경하러 가게 된다. 그런데 홀로 남은 왕자에게 믿을수 없는 일이 발생한다.

홀로 깊은 선정에 들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