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에 사는 동물 이야기] 멧돼지에 맞서 사람을 살려낸 충견
상태바
[절에 사는 동물 이야기] 멧돼지에 맞서 사람을 살려낸 충견
  • 조혜영
  • 승인 2019.12.0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소림사 태양이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속담이 있다. 경험이 부족한 사람이 철없이 함부로 덤비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표현한 속담이다. 하지만 하룻강아지가 그저 겁 없이 날뛴 게 아니라면? 무서운 줄 알면서도 용기를 낸 것이라면? 그렇다면 의미는 달라진다. 하룻강아지는 아니지만 태어난 지 1년 3개월 된 강아지가 멧돼지 무서운 줄 모르고 달려든 이야기가 있다. 속담이 아니다. 실화다.

사람 살린 충견, 태양이의 미담

부산 동래구 금강공원. 금정산 등산로로 이어지는 길목에 아담한 사찰이 하나 있다. 바로 소림사. 작년 여름 소림사가 뉴스에 나온 일이 있었는데, 소림사 반려견 태양이가 그 주인공이다. 어느 날 밤, 금정산에서 내려온 멧돼지가 소림사 절방까지 들이닥쳤고 당시 태어난 지 1년 3개월밖에 되지 않은 태양이가 멧돼지에게 달려들어 사람의 생명을 구했다. 50cm밖에 되지 않는 작은 강아지가 몸집이 세 배나 큰 멧돼지를 상대로 그야말로 혈투를 버린 것이다.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한 ‘유해조수 기동포획단’이 소림사에 도착했을 때 멧돼지는 달아난 뒤였다. 태양이 덕분에 여성 등산객과 사찰 신도인 심월보살은 무사했지만, 태양이는 멧돼지에게 물려 걷지도 못하는 상태였다고 한다.

사건이 발생한 지 1년이 넘은 지금, 태양이가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궁금했다. 소림사에 전화를 하니 다행히 태양이는 건강하게 잘 뛰어놀고 있다고 했다. 태양이를 만나기 위해 부산행 KTX에 몸을 실었다. 소림사가 위치한 금강공원에는 늦가을의 정취가 무르익어가고 있었다. 예쁘게 닦여 있는 공원길을 따라 높지 않은 계단을 오르니 소림사 입구가 보였다. 평화로운 공원에 멧돼지가 출몰했었다는 게 상상이 안 되었지만 금정산 등산로 입구에 걸려있는 플래카드가 그날의 일을 상기시켜주는 듯했다. 플래카드에는 ‘야생멧돼지 출몰 시 주의사항’이 적혀 있었는데, 멧돼지와 근접한 거리에서 마주쳤을 때는 절대 등을 보이며 뛰거나 소리를 질러 자극하면 안 된다고 한다. 나무나 바위 뒤, 우산을 가지고 있다면 우산을 펴고 신속히 숨는 것이 위험을 줄이는 방법이라고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