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지식 탐방] 서암 큰 스님
상태바
[선지식 탐방] 서암 큰 스님
  • 사기순
  • 승인 2007.09.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밝은 등불을 켜기만 하면 어둠은 저절로 스러집니다

서암 스님은 1914년 경북 풍기에서 출생, 28년 예천 서악사에서 출가하였다. 36년 김용사에서 비구계를수지하였으며 김용사 강원 사교과를 수료하고, 일본대학 종교학과 3학년을 중퇴하였다. 예천에 포교당 설립, 갑사의 토굴에서 단식 수행 등 제방선원에서 정진, 40안거를 성만하였으며, 문경 봉암사 조실로서 선풍을 진작시켰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로회의 의장, 종정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대구 팔공사 제2 석굴암에 머무르면서 새로운 선풍을 일으키고 대중포교운동을 열어가고 있다.

--------------------------------------------------------------------------------

"아 , 이 먼 데까지 무엇하러 오려고...힘든데 올 것까지 없어요"라는 서암 큰스님의 말씀 속에는 따뚯하??배려가 녹아 있었다. 그에 힘입어 재삼 청원드리자, 4월 초순에 서울 갈 일이 있으니 그때 보자는 약속을 해주셨다.

약속 당일 서울 삼각산 중흥사 개토제(開土祭)에 참석하신 서암 큰스님은 매우 건강해보이셨다. 서암 큰스님은 "태고보우국사께서 창건하신 중흥사가 터만 남아 있어 마음이 아팠는데 역사적인 이 도량을 건립하여 불교발전의 초석으로 삼고, 국민정신을 통일시키는 도량으로 일구어 남북분단을 극복하자"는 내용의 법어를 내리시며 불사가 원만히 회향되기를 축원하였다. 개토제가 끝나자마자 서암 큰스님은 또다른 일정을 위해 서둘러 산을 내려가셨다. 젊은 사람들이 못 따라갈 정도로 가볍게 내려가시는 스님을 겨우겨우 따라가며 몇말씀 여쭈었다. 팔순이 넘은 연세에도 불구하고 가파른 산길을 걸어가시면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똑같은 톤으로 물 흐르듯 거침없이 말씀하시는 스님의 법문을 들으며 기자는 경외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그야말로 삼각산을 법당 삼은 웅장한 법석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