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 묵언 속에 그려지는 부처님의 세계
상태바
80년 묵언 속에 그려지는 부처님의 세계
  • 관리자
  • 승인 2007.09.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그늘에 살며 생각하며, 금어(金魚) 구봉(龜峯) 스님

"아버님 을 뵐 때 가끔씩은 착각을 일으킬 때가 있습니다. 계신듯 안 계신 듯 그렇게 소리없이 사시는 그 모습 자체가 그대로 수행인인 듯싶어요. 매일 새벽 3시면 일어나시어 2층에 있는 법당에 불을 밝히고 부처님 전에 예불을 올리고 참선하시는 모습을 뵐 때면 경외심마저 들어요. 그림을 그릴 때 모습 역시 이와 다르지 않아요. 저에게 있어 아버님은 나의 스승이자 부처님입니다." 올해 여든여섯이 되신 구봉(龜峯, 본명 송복동 지방무형문화재 8호 탱화장)스님의 아들 송광무(43세)화백의 말이다.

구봉 스님이 세상의 소리를 멀리 한 채 묵언을 한 지는 올해로 81년 째가 된다. 전남 순창에서 태어난 스님은 다섯 살 때 소리를 들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 말을 할 수가 없었다.

침을 잘못 맞은 것이 화근이 되어 졸지에 농아가 된 것이다. 아홉 살에 부모님마저 여읜 소년은 외할머니 손을 잡고 구암사로 들어가게 되었다. 그리고 그곳에서 박석초 스님을 만난다. 박석초 스님으 김보응, 문고산, 이만종으로 이어지는 조선시대 제일의 정통 금어(金魚)맥을 잇는 당대에서 손꼽히는 금어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