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에 사는 동물 이야기] 자연과 인간은 영원한 공생 관계예요!
상태바
[절에 사는 동물 이야기] 자연과 인간은 영원한 공생 관계예요!
  • 양민호
  • 승인 2019.07.0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대산 중대 사자암 해여 스님과 야생 동물

오대산 중대 사자암에 다녀온 지인으로부터 다람쥐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사찰 경내를 제집처럼 드나들고, 사람이 건넨 과자나 견과류를 겁 없이 받아먹는 다람쥐에 대해 말이다. 지인이 장난삼아 먹이를 주듯 빈손을 건넸더니 약이 오른 다람쥐가 손가락을 물어버렸단다. 딱딱한 도토리를 깨물어 먹는 이빨이니 얼마나 아팠을까. 절에 사는 야생 다람쥐가 궁금해졌다. 오대산이 품고 있는 사찰들과 자연 속에 살고 있는 야생 동물들을 만나보고 싶어졌다.

야생 동물로부터 배운 중도의 의미

초여름의 오대산은 서울보다 선선했다. 비가 그친 다음이라 맑은 숲 향기가 더 진하게 다가왔다. 자동차는 월정사를 지나 상원사 부근까지만 올라갈 수 있었다. 중대 사자암까지는 상원사 근처에 차를 세워놓고 걸어 올라가야 했다. 그 전에 상원사 카페에 들러 대추차를 한 잔 마시고 나오는데, 돌계단을 지나던 작은 뱀 한 마리가 사람을 보고는 놀라 머리를 돌 사이로 숨긴다. 오대산에서 처음 마주친 동물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