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늦은 참회
상태바
때 늦은 참회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4.0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아무리 잘 먹어도 하루 세 끼면 충분하고, 부자건 가난한 이건 누구도 한 번에 두 켤레의 신발을 신을 수는 없는 법. 그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약한 자를 밟고 서려 하는가. 인생이 허망한 줄은 다 안다. 허나 그렇다한들 무엇하랴. 잊고 살다가 막다른 곳에 이르러 죽음을 접하고 나서야 겨우 고개 한 번 떨구고 인생무상을 생각하는 걸.

| 어머니를 어머니라 부르지 못하고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