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불광」 대원상 포교대상
상태바
월간 「불광」 대원상 포교대상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2.12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기변환_20140212_015222.png

美 만불성성 방장 헝뤼 스님 방한
_____
미국 만불성성(萬佛聖城) 방장 헝뤼(恒律) 스님이 불광출판사에서 간행한 『선화 상인 능엄경 강설』 출간을 기념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만불성성의 방장 헝뤼 스님은 ‘하루 한 끼만 먹고 가사가 몸을 떠나지 않게 한다(日中一食, 袈裟不離 身)’는 초대 방장이자 스승 ‘선화 상인((宣化 上人, 1918~1995)’의 가르침을 철저하게 지키며 수행 가풍을 이어나가고 있는 인물입니다. 대만계 미국인인 방장 스님은 중국 상해 구롱화스(古龍華寺) 삼단대계 전계화상을 겸하고 있으며, 북미불교의 기초를 다지고 있습니다. 헝뤼 스님이 있는 만불성성(萬佛聖城, sagely city of the thousand Buddhas)은 미국 중부에서 시작해 서부 캘리포니아 유키아 계곡에 이르는 197만㎡(약 570만 평)을 개간해 초·중·고교에서 대학(법계불교대학)까지 운영하고 있는 사찰입니다. 이곳의 만불보전에는 1만 불의 불상이 모셔져 있기로 유명합니다. 만불성성이라는 명칭에는 70여 개에 이르는 대형 건축물과 각종 교육기관에서 1만 분의 생불을 기른다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헝뤼 스님은 만불성성에 대해 “2,000여 명의 대학생들도 채식을 하고 있고, 출가스님 100여 명과 재가수행자 200여 명이 상주하면서 새벽 3시 반부터 좌선과 개인수행을 하루 일과에 맞춰 진행하는 등 엄격한 계율에 근거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님은 이어 “스승은 칠처징심, 깨달음의 본성과 깨달음으로 나아가는 25종의 수행과정, 여래장, 관세음보살의 이근원통 수행문, 능엄신주, 보살의 수행단계, 수행과정에서 일어나는 50종의 마장 등 능엄경의 핵심적 내용을 상세하고 명쾌하게 설명했다.”면서 “대승불법 전체를 이해하는데 유용한 해설서가 될 것”이라고 『선화상인 능엄경 강설』을 통해 대승불법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선화 상인 능엄경 강설』은 선화 상인이 1968년 워싱턴 대학 학생들의 요청으로 ‘능엄경 하계연수반’을 만들어 96일간 강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9권의 해설서를 저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당시 선화 상인은 전체 10권으로 이루어진 『능엄경』을 내용별로 23개의 부로 나누어 어렵고 복잡한 구절을 명쾌하고 상세하게 해설했던 바 있습니다. 강의를 듣고 출가한 미국청년이 5명이나 됐을 정도입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