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로는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다
상태바
북일로는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다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2.10 0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기장 임선빈

그의 인생과 북 이야기는 그야말로 드라마를 연상케 한다. 우리의 애잔한 현대사의 아픔을 관통하며 최고의 북을 만들기 위해 바쳐온 53년의 세월, 미니시리즈 10부작 분량은 족히 나올 법하다. 소아마비와 청각장애라는 중복장애를 딛고 최고의 북 장인으로 우뚝 선 악기장 임선빈(64) 선생을 만나본다.

 

크기변환_ALCD5.PNG

사물놀이북

 
| “오늘부터 북 만드는 거 배워라”

임선빈 선생은 1949년 충북 청주에서 3남 6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6.25전쟁 때 피난을 가다 소아마비를 앓아 왼쪽 다리를 절게 되었다. 비록 몸에 장애는 있었지만, 그의 어린 시절은 유복했다. 그러나 딱 11살 때까지만이었다. 직원 30명을 거느린 철공소 사장이었던 아버지의 사업이 부도나면서 가족은 하루아침에 거리에 나앉게 되었다. 야반도주하듯 도망쳐나와 터를 잡은 곳은 서부이촌동의 한강다리 밑 쓰레기 매립지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