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 제따와나 선원 선원장 일묵 스님
상태바
[만남, 인터뷰] 제따와나 선원 선원장 일묵 스님
  • 불광출판사
  • 승인 2011.02.2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따와나에서 불어오는 청정한 수행의 바람

서울대생의 집단 출가가 세간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1996년부터 몇 년 사이 서울대 불교학생동아리 회원 30여 명 중 12명이 출가해 수행자의 길을 걷고 있다. 그 중심에는 동아리를 이끌던 일묵 스님(47)이 있다. 그는 2003년 KBS 부처님오신날 특집극 ‘선객’에 소개되어 일반인들에게도 낯설지 않은 인물이다.

일묵 스님은 1996년 해인사 백련암에서 성철 스님의 제자인 원택 스님을 은사로 출가, 범어사 강원을 졸업하고 봉암사 등 제방선원에서 정진했다. 이후 2005년 미얀마의 파욱 국제명상센터에서 3년간 수행했으며, 유럽과 미국의 수행단체를 순례하였다. 2년 전 서울 방배동에 수행전문센터인 ‘제따와나 선원’을 열고 도심포교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며 심상치 않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불교 최초로 시도하는 자율보시 체제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