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불자의 성보(聖寶), 인쇄문화의 뿌리- 『 직 지 심 경 』
상태바
1,000만 불자의 성보(聖寶), 인쇄문화의 뿌리- 『 직 지 심 경 』
  • 관리자
  • 승인 2009.04.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 목소리

범위를 작게 봐서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프랑스의 루브르박물관이나 국립도서관에 소장된 우리의 문화유산은 도대체 얼마만한 양과 질일런지 우리는 도무지 짐작도 못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기억하고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해외의 우리 문화유산들이 몇 있으니,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현존하는 세게 최초의 금속활자본인 『직지심경』이다. 

직지심경의 본래 명칭은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白雲和尙抄錄佛祖直旨心體要節)』이다. 곧 선문(禪門)의 표지라 할 직지인심 견성성불(直指人心見成佛)을 줄여 말한 것으로 고려말 진각혜심 선사와 더불어 중국의 고승들에게 인가를 받고 돌아와 독특한 묵조선의 경계를 열어보인 백운경한(白雲景閑) 선사께서 선의요체를 알기 쉽게 풀어 요점만을 추려 엮은 책이다.

고려말 당시 금속활자본은 궁중에서나 판본되고 있었고 일부 사찰에서는 사비를 털어 극히 한정적으로 만들어졌음을 고려할 때, 이 책에 대해 당시의 사람들이 가졌던 인식의 정도는 미루어 짐작하기에 어렵지 않다.  이 책은 고려 우왕 3년 청주목 흥덕사에서 판본되어 조선시대에는 외규장각 안에 보관되었다.  구한말 병인양요때 프랑스 군대에 의해 외규장각이 약탈당하고 일년 뒤, 어떤 경로를 통해선지 프랑스 대리공사로 부임한 프랑시라는 사람의 손에 들어가게 된다. 

이후 프랑시가 죽게 되면서 도서수집가 베베르를 거쳐 현재의 프랑스국립도서관에 기증된것은 1950년.  존재조차 모르고 있었던 이 책이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해 받게된 계기는 1972년 세계도서의 해 기념전시회에서였다.  이 전시회에서 유엔 유네스코로부터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본임을 인정받게 된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