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공양으로 전법을…
상태바
음성공양으로 전법을…
  • 관리자
  • 승인 2007.10.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빙/여럿이 함께

나의 한 주 시작은 불광법회에서 시작된다. 한 주의 시작이니 물론 나의 기분은 최상급이라 할 것이다. 법회가 있는 매주 일요일 아침 눈을 뜨는 순간부터 법회에서 부를 찬탄곡의 콧노래로 우리 가족을 깨운다. 우리 주변에는 많고 많은 온갖 소리가 각자의 귓전으로 들리고 있지만 부처님의 찬탄곡이야말로, 특히 우리 불광 마하보디합창단의 목소리야말로 생생히 부처님의 말씀을 전달하여 주는 것 같다.

그러고보니 내가 불광에 터를 잡고 불광사의 신도가 된 데는, 3년 전 법회에 난생 처음 참여해 합창단의 찬불가를 듣게 된 것이 큰 계기가 되었다. 당시에는 합창단에 남성 단원이 없어 수개월 동안 법회 중 찬탄곡 순서만 기다리며 열심히 감상(?)만 하다가, 요즘은 나 혼자 들어 만족하는 것이 아니라 음성공양이라는 크나큰 공덕을 남에게 베풀며 살고 있으니 모든 이에게 감사할 뿐이다.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중앙불교합창단의 목소리가 스피커를 통해서 흘러나오는 것을 들으면서 나는 온몸에 전율이 흐르고 있음을 느낀다.

간혹 전법을 하다보면 흔히들 불교를 접하기가 어렵다고 이야기한다.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지 2,600여 년이 흘렀지만 우리 불교가 대중에게 쉽게 가까이 다가가기 시작한 것은 50여 년 가량밖에 안 된다고 하니 불교에 접근하기가 그리 쉬운 것만은 아닐지도 모른다. 불교 노래 또한 30여 년의 역사밖에 안 되었기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불법을 어렵게만 느끼는 이들에게 나는 선뜻 찬불가를 해보라고 권한다. 학창시절 공부할 때 음을 붙여 외우면 머리에 쏙쏙 들어오듯이 찬불가는 전법을 하기 위한 최상의 방편이다. 나 또한 찬불가에 이끌려 불교에 귀의하지 않았던가. 게다가 우리는 노래 부르는 것을 세계에서 제일 즐겨하는 민족이 아니던가.

금하당 광덕 큰스님께서 작시하신 ‘부모은중송’이 나의 합창단 데뷔 무대 첫 곡이었다. 이 노래를 합창단원과 함께 하면서 새삼 ‘효’에 대해 생각하고 효에 대해서 많은 참회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이 노래를 한번이라도 부르게 되면 누구나 효자, 효녀가 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