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순례기] 10.시가체(shigatse)의 사원들1
상태바
[수미산순례기] 10.시가체(shigatse)의 사원들1
  • 김규현
  • 승인 2007.09.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미산 순례기

강물 속의 저녁노을

너무나 찬란하였다. 만년설이 녹아내려 대하를 이룬 티벳평야의젓줄, 얄룬장포(Yarlung Tsangpo)강의 수면 위에 비친 저녁노을은 너무나 찬란하였다. 길 떠난 나그네의 가슴속 깊이 응어리진 바닥 모를 슬픔마저도 끄집어 낼듯, 그렇게 처절하게 찬란하였다.

해발 평균고도 4천m 이상의 티벳 고원에서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과학의 일반상식이 통하지 않을 때가 종종 있다. 예를 들면 거리감각이라든지 색채 감각 같은 것이 그 예이다. 공기 중의 산소밀도가 희박하고 또 공해 없는 환경 탓인지는 몰라도 인간의 뇌세포 및 감각기관이 좀 이상해져도 객관적 판단을 흐리게 할 때가 있는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