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통신-‘뉴 노멀’과 일상
상태바
불광통신-‘뉴 노멀’과 일상
  • 최호승
  • 승인 2020.05.27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돌아갈 수 없다.”

사회혁신 분야의 세계적 싱크탱크이자 공익재단인 영국 네스타(NESTA)의 최근 발표를 한 문장으로 줄인 말입니다. 네스타는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예술문화, 기술, 환경 등 여러 분야에서 코로나19 이후를 전망했습니다.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을 다 기술했는데, 예를 들면 이렇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나 격리의 연장은 더 가까운 가족 관계나 우정을 형성할 수 있고, 정신질환과 권태 등 부정적인 반응도 가져올 수 있다.’ ‘AI 원격 교육과 가상교실 그리고 재택 교육에 관한 관심이 지속될 수 있지만, 이 시스템에 탈락한 일부 학생에게는 교육 불평등을 초래한다.’

● 네스타는 추측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의 세계가 동전의 앞뒤와 같이 양면성을 띤 복잡한 사회구조와 삶의 방식, 사상을 확산시킨다는 예측은 거의 확실해 보입니다. 변화는 시작됐습니다. 일상은 이미 달라졌습니다. 손을 깨끗이 씻거나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일정 거리를 떨어져 앉거나 걷습니다. 재택 근무와 온라인 수업은 노동과 교육 환경을 바꾸고 있으며, 여행과 이동이 사라지자 지구 대기는 깨끗해졌습니다. ‘뉴 노멀(New normal, 새로운 일상)’의 일상화. 바로 ‘포스트 코로나’ 이야기입니다.

● 삶과 밀접하게 연결된 종교도 마찬가지입니다. 코로나19는 심리적·물리적 변화를 강요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의 양면성이 가져온 변화는 현실이었습니다.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연기됐고,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앞둔 연등회는 1980년 이래 40년 만에 취소됐습니다. 신행과 수행의 중심이었던 일상적 법회 역시 잠정 중단됐습니다. 집단적 성격이 강한 종교는 코로나19에 취약했고, 법회 중단의 초강수 거리두기는 사찰 경제 위축이라는 위협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찰 안에서 행해지던 수행과 신행도 부득이하게 비대면 정진 등 개인 수행으로 대체됐고, 대중 수행과 신행의 장점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반면 코로나19는 사회보다 느리게 흐르던 절집 시간의 속도를 앞당겼습니다. 천천히 가던 절집 시간은 사회 변화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한국전통과 불교문화를 지키는 미덕이었습니다. 이제 절집 시간은 4차 산업혁명의 파도에 올라탔습니다. 코로나19는 불교계에 유튜브와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을 빠르게 이식하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산물을 이용할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비대면 온라인 법회와 법문 중계, 불교대학 온라인 강의 등 전에 없던 풍경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