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굿바이 티베트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굿바이 티베트
  • 김천
  • 승인 2019.02.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베트에 관한 수많은 영화와 다큐멘터리 중에서 특별히 충격적인 작품이 있다.

독일 감독 마리아 블루멘크론(Maria Blumencron)이 제작한 티베트 3부작이다. ‘히말라야를 넘는 아이들(2000)’ ‘굿바이 티베트(2005)’ ‘티베트 탈주(2012)’ 이 세 편의 다큐멘터리는 불쑥 닥친 우연한 계기로 제작됐다. 그럭저럭 알려진 배우의 삶을 살던 마리아 블루멘크론은 한가한 저녁시간 자신의 거실에서 차를 마시며 뉴스를 보고 있었다. 화면에는 사진작가가 찍은 한 장의 사진이 보도되고 있었다. 히말라야의 눈밭 속 바위 아래 쪼그리고 앉아 동사한 두 어린이의 사진이었다. 운명은 우연을 가장하여 찾아오는 법이다.

마리아는 다큐멘터리 제작 기획서를 써서 독일국영방송(ZDF)을 찾아가 결국 지원을 이끌어냈다. 이 다음 과정은 모두 그의 세 편의 다큐멘터리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첫 번째 작품인 ‘히말라야를 넘는 아이들(Escape Over the Himalayas)’는 그가 뉴스 시간의 사진에서 받았던 충격 이상의 영향을 서구사회에 던졌다. 승려가 되기 위해, 또는 학교에 가기 위해 목숨을 걸고 히말라야를 넘는 아이들의 모습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았기 때문이다. ‘히말라야를 넘는 아이들’은 그 제작과정의 이야기가 내용만큼 극적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