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문화
[영화로 만나는 불교] 굿바이 티베트

티베트에 관한 수많은 영화와 다큐멘터리 중에서 특별히 충격적인 작품이 있다.

독일 감독 마리아 블루멘크론(Maria Blumencron)이 제작한 티베트 3부작이다. ‘히말라야를 넘는 아이들(2000)’ ‘굿바이 티베트(2005)’ ‘티베트 탈주(2012)’ 이 세 편의 다큐멘터리는 불쑥 닥친 우연한 계기로 제작됐다. 그럭저럭 알려진 배우의 삶을 살던 마리아 블루멘크론은 한가한 저녁시간 자신의 거실에서 차를 마시며 뉴스를 보고 있었다. 화면에는 사진작가가 찍은 한 장의 사진이 보도되고 있었다. 히말라야의 눈밭 속 바위 아래 쪼그리고 앉아 동사한 두 어린이의 사진이었다. 운명은 우연을 가장하여 찾아오는 법이다.

김천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