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한과 보살의 성지, 오대산 암자에 오르다
상태바
아라한과 보살의 성지, 오대산 암자에 오르다
  • 김성동
  • 승인 2015.08.3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정사–중대 사자암・적멸보궁, 북대 미륵암, 동대 관음암

 

 

오대산五臺山으로 들어가면서 공기가 달라졌다. 월정사를 지나 왼쪽 상원사로 올라가는 길에 서늘한 공기가 몸으로 들어왔다. 깊은 곳이다. 전란戰亂이 닿지 않아 월정사 옆에 사고史庫를 두어 조선왕조실록 등을 보관했을 만큼 골이 깊다. 오대산 바깥의 30도가 넘는 더위를 금방 잊어버린다. 동행한 사진작가가 춥다며 잠깐 몸을 떨었다. 오대산은 비로봉, 호령봉, 상황봉, 두로봉, 동대산 등 다섯 봉우리로 이루어진 곳이다. 각 봉우리 자락마다 동대, 서대, 남대, 북대 암자를 두었으며, 가운데에 중대 암자가 자리한다. 오대라는 이름은 바로 이 다섯 개(五)의 대(臺)에서 나왔다. 오대 암자를 하루 일정으로 갈 수는 없으며, 서대 수정암은 일반인이 출입할 수 없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