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보다 행복한 사람
상태바
어제보다 행복한 사람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2.07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주 스님

1961년 대은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72년 직지사에서 고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1965년부터 송암 스님 문하에서 범패 전 과정을 이수했다. 이후 1970년부터 8년간 내소사, 해인사, 송광사, 통도사 등 제방 선원에서 참선 수행했다. 지금까지 3,000여 회 이상 재 의식을 집전했으며, 2003년부터 3년간 조계사에서 영산재를 재현했다. 2005년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전수교육조교, 2006년 조계종 어장, 2013년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3호 경제어산京制魚山으로 지정됐다. 현재 홍원사 회주, 한국불교전통의례전승원 원장, 염불교육지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후학들에게 범패의 정수를 전해주고 있다.
 
불교는 행복하려고 믿는 것입니다. 절에 와서 법문을 듣고 공부를 하면 작년보다 올해가 평안하고 행복해야 합니다. 어제보다 오늘이 행복해야 해요. 향상일로向上一路라고 하지요. 나날이 좋아져서 날마다 좋은 날이 되어야 합니다. 지난달에도 그 모양, 이달에도 그 모양, 어제도, 오늘도 그 타령이면 안 돼요. 부처님 진리를 믿고 법문을 듣고 나서 마음 가운데에 불안하고 고통스러운 것이 사라지고, 편안하고 행복하고 즐거운 것을 느끼는 시간이 많아져야만 합니다.
 
| 자식농사를 잘 지으려면

물질로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죽을 때까지 해도 행복하지 않습니다. 왜냐, 내가 많이 가졌다고 생각하고 옆을 보면 더 많이 가진 사람이 있기 때문에 물질로써 충족하는 행복은 백년을 살아도 얻을 수 없습니다. 항상 불안하고 부족하기에 그 사람은 불행한 사람입니다. 마음이 넉넉하고 따뜻하고 여유로운 사람, 이 사람이 가장 행복한 사람입니다.

부부지간에 물과 불처럼 상극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잘 조화를 이루면 정말 필요한 사이가 되어서 극락세계를 따로 찾아갈 필요가 없습니다. 그 이치를 모르고 불평불만 속에 살기 때문에 가정이 지옥입니다. 지난 여름, 다들 더워서 죽겠다고 했습니다. 만약 여름이 가을 날씨처럼 좋다고 하면 농작물이 흉년이 돼서 살 수가 없습니다. 그러니까 더울 때는 더워야 하고 추울 때는 추워야 합니다. 자연에 순응할 줄 알아야 하지요. 어떠한 환경이 주어지더라도 길은 있습니다. 꿈은 나쁘게 꿔도 해석을 잘하면 돼요. 이처럼 긍정적으로 생각하다 보면 가족이 전부 도반입니다.

농사 중에 자식 농사가 제일이라고 합니다. 요즘은 무조건 공부 잘하는 뒷바라지에 정신이 없지요. 공부 잘하는 목적이 무엇입니까? 공부 열심히 해서 일류대학 가야 한다고 아우성입니다. 좋은 대학을 나와야 좋은 회사에 취직을 하고 그래야 돈을 잘 번다는 겁니다. 나중에 시집, 장가 갈 때도 무슨 회사 다니느냐, 대학은 어디를 나왔느냐를 따지잖아요. 그렇게 등을 떠밀어서 공부를 시키는 게 사실은 물질적인 욕망의 노예를 만드는 겁니다. 지금 우리네 자식농사가 그 노릇이라는 말입니다. 인간이 행복하게 살아가는 길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욕망의 노예가 되어 살아가는 길을 가르쳐 놨으니 고통 속에서 허덕대면서 자자손손 그것을 반복하는 거예요.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