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불교 세계로 세계로’ 외
상태바
‘한국불교 세계로 세계로’ 외
  • 불광출판사
  • 승인 2011.09.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토란 소식

01. 한국불교 세계로 세계로
한국불교 세계화를 위해 대구 동화사 조실 진제 대종사와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각각 미국과 유럽을 방문합니다
.
진제 대종사는 915일 미국을 방문해 뉴욕 리버사이드 처치와 유니언 신학대학에서 미국 불자들에게 한국의 간화선을 전합니다. 또 미국 내 이웃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종교평화에 대해서도 환담을 나눌 예정입니다
.
자승 스님은 오는 927일부터 103일까지 프랑스를 방문합니다. 자승 스님은 방문 기간 동안 파리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한국불교문화체험행사를 찾아 한국불교문화와 사찰음식, 템플스테이 등을 알리고, 유네스코 본부를 방문해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과의 환담하는 등의 일정을 소화합니다
.

02. 화쟁 리더십 아카데미 2기 개강
화쟁리더십 아카데미 제2기 수업이 오는 95일 개강합니다. 강좌는 95일부터 1128일까지 총 11주이며,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립니다
.
이번 아카데미는 조계종 원로의원 고우 스님의 한국사회에서 불교의 역할을 주제로 한 입학특강을 시작으로 매주 각계 명사들이 강사로 나섭니다. 최완수 간송미술관 학예연구실장의 한국불상의 원류’,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한국경제의 전망과 과제’,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의 ‘2012년 선택과 한국정치’, 임동원 전 국가정보원 원장의 통일한국의 과제와 전망’, 조국 서울대 교수의 우리시대의 인권을 말하다등의 강좌가 예정돼 있습니다
.
1128일 수료특강엔 조계종 화쟁위원장 도법 스님이 생명평화의 길을 주제로 법문하며 교육 참가자들은 전통사찰 템플스테이도 체험할 수 있습니다
.

03. 반기문 UN사무총장, 조계종 방문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810일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예방해 인류평화와 룸비니 성역화 불사 등을 주제로 환담했습니다
.
이 자리에서 반기문 총장은 지난 2008년 부처님탄생지인 룸비니를 방문했는데 1960년대 1차 성역화 불사 이후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아 마음이 아팠다.”면서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내년께 룸비니를 직접 방문해 성역화 불사를 논의할 계획인데 총무원장 스님께서도 여건이 되신다면 함께 동행해주고 이후 룸비니 성역화 불사에도 한국불교계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자승 스님은 이에 대해 가능하다면 꼭 동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04. 서울 봉은사, 선지식 초청 일요법회
서울 봉은사(주지 진화 스님)821일부터 925일까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법왕루에서 전현직 선원장스님들을 초청해 선지식 초청 일요법회를 봉행합니다
.
초청법회는 821일 전 조계종 전국선원수좌회 의장 영진 스님(문경 대승사 묘적암 정진)을 시작으로 28일 일오 스님(대구 파계사 성전암 현응선원 선덕), 94일 조계종 원로의원 고우 스님(봉화 금봉암 주석), 918일 혜국 스님(충주 석종사 금봉선원장), 925일 무여 스님(봉화 축서사 문수선원장) 순으로 진행됩니다
.
봉은사 주지 진화 스님은 ·현직 선원장 스님들의 명법문과 함께 참 나를 돌아보고 진리의 길을 찾아가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

05.
템플스테이 후기 공모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지현 스님)이 문화사업단은 94일까지 올해 상반기 템플스테이를 체험한 모든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2011 2회 템플스테이 체험후기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
응모희망자는 템플스테이 프로그램 체험 소감 한국의 산사가 당신에게 들려준 이야기 템플스테이에서 만난 당신의 모습 중 하나의 주제를 선정해 200자 원고지 10장 내외 분량으로 체험후기를 작성해 이메일(templestaygo@naver.com) 접수하거나 자신의 홈페이지 및 블로그에 게재한 후 템플스테이 네이버 블로그(blog.templestay.com) ‘2011 체험후기 EVENT’ 코너에 엮인 글로 게시물을 링크하면 됩니다
.
문의_한국불교문화사업단
02)2031-2032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