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중흥을 위한 민족문화수호 및 5대 결사 운동 전개’ 외
상태바
‘불교중흥을 위한 민족문화수호 및 5대 결사 운동 전개’ 외
  • 불광출판사
  • 승인 2011.04.2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토란 소식

#1. 불교중흥을 위한 민족문화수호 및 5대 결사 운동 전개
대한불교조계종의 ‘민족문화수호 자성과 쇄신 결사’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21일 용주사를 시작으로 봉선사(2월 25일), 법주사, 대흥사(3월 10일), 조계사(3월 11일)에서 연이어 결의대회가 열린 데 이어, 3월 17일에는 범어사 주최로 부산 KBS홀에서 ‘부산지역 민족문화수호대법회’가 개최됐습니다. 조계종 부산연합회 창립법회를 겸해 열린 이날 행사에는 부산지역 조계종 사찰 소속 스님 및 사부대중 5,000여 명이 참석해 민족문화수호 및 조계종 5대 결사에 뜻을 모았습니다.
대법회를 주최한 범어사 주지 정여 스님은 대회사에서 “모든 불자들이 한마음으로 마음을 맑게 하고, 사회를 정화하고, 온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자성과 쇄신의 마음가짐을 가져야 할 때”라며 한국불교와 민족문화를 위해 불자들이 솔선수범해 줄 것은 당부했습니다. 또 올 초 정부의 민족문화에 대한 왜곡된 의식, 편향된 종교적 이해와 종교 갈등 조장 등을 강하게 비판하며 불교중흥을 위한 5대 결사(수행결사, 문화결사, 생명결사, 나눔결사, 평화결사)를 선언한 바 있는 자승 스님(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은, 즉석 소감문을 통해 결사의 중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재차 강조하고 불자들의 결집을 호소했습니다.
한편 교구본사 결의대회와 별도로 조계종 포교원(원장 혜총 스님)에서는 부처님 출가·열반재일을 맞아 ‘자성과 쇄신 5대 결사’를 주제로 신도대중공사(조계사)를 실시했습니다. 3월 12일부터 19일까지 계속된 행사 기간 동안 수행, 문화, 생명, 나눔, 평화를 주제로 법회 및 108배 정진, 세미나, 사진전, 바자회 등 다양한 행사를 열고 불교 4대 명절에 대한 인식 제고 및 신행문화의 정착, 5대 결사에 대한 불자들의 이해와 동참을 이끌어냈습니다.
시대정신에 부응하고, 사회와 국민과 소통하는 한국불교를 만들어 가기위한 종단과 재가불자들의 원력이 한 데 모여 또 한 번 새롭게 거듭나는 한국불교가 되길 기원해 봅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